한인 동정 및 정보 나눔

박근혜 대통령,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 통일대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본문

▲ 박근혜 대통령이 10월13일 오후 청와대 연무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참석. (사진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10월13일 오후 청와대 연무관에서 아세안ㆍ대양주ㆍ유럽ㆍ중동ㆍ아프리카ㆍ러시아ㆍ중앙아시아 지역 92개국에서 고국을 방문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해외자문위원 530 여 명과 통일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 5월 미국 지역, 6월 일본ㆍ중국ㆍ캐나다ㆍ중남미 지역 해외 자문위원들과 통일대화의 시간을 가졌으며, 이 날 세 번째 통일대화를 가짐으로서 올해 고국을 방문한 민주평통 17기 해외지역자문위원들을 모두 만나 정책 관련 자문 건의를 청취했다.

이 날 열린 통일대화에서 박 대통령은 “먼저 해외 민주평통 자문위원들의 통일 공공외교 활동은 국제사회의 대북 공조체제를 강화하고 북한의 실상에 대한 세계의 관심을 높이는 데 큰 힘이 되고 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32647_37889_189.jpg

▲ 박근혜 대통령이 10월13일 오후 청와대 연무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참석. (사진 청와대)


이어 “지금 북한 정권은 가혹한 공포정치로 북한 주민들의 삶을 지옥으로 몰아넣고 있다”며, “고통 받는 북한 주민들이 대한민국에 와서 자신의 꿈을 자유롭게 실현하고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모든 길을 열어 놓고 맞이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특히 탈북 주민들은 미리 온 통일로서 통일과정과 통일 후에 남북의 주민들이 하나가 되는데 중요한 인적 자원”이라고 강조하고, “정부는 탈북민 3만 명의 시대를 맞아 북한 이탈 주민들이 우리 사회에 잘 정착하고 적응해서 꿈과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필요한 정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서독이 동독에 대해 주민 인권 개선을 일관되게 요구하고 동독 주민들에게 정보를 전달해서 자유와 인권 의식을 높인 것이 통일의 중요한 밑거름이 됐다”고 설명하고, “북한 주민들이 자신들에게도 자유와 인권에 대한 권리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도록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등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32647_37890_1810.jpg

▲ 박근혜 대통령이 10월13일 오후 청와대 연무관에서 열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과의 통일대화에 참석. (사진 청와대)

마지막으로, 박 대통령은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고 남북한 주민 모두가 평화로운 한반도에서 자유와 인권을 누리는 통일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들이 이를 위한 국론결집과 국민단합의 선두에 서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대화시간에는 유호열 수석부의장과 송창근 아세안부의장, 박종범 유럽부의장 등이 참석했으며, 정환희 북유럽 자문위원과 주양중 호주 자문위원이 지역 활동을 바탕으로 북핵 및 북한인권 관련 정책제언을 했다.

한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10월11일부터 14일까지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쉐라톤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2016년 민주평통 해외지역회의(3차)’를 개최하고 있다.


재외동포신문:http://www.dongpo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32647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7건 / 13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