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동정 및 정보 나눔

18년 후에나 볼 수 있는 슈퍼문 (11월 13일-14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본문

한국천문연구원은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을 오는 14일 저녁에 볼 수 있을 것이라고 11일 전망했다.
이날 달은 올해 가장 작았던 보름달(4월 22일)보다 약 14% 더 커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달이 더 크게 보이는 원리는 망인 동시에 달이 근지점을 통과해 달과 지구의 거리가 최소가 되기 때문이다. 망은 지구를 기준으로 해와 달이 정반대편에 위치할 때로, 음력 날짜로는 15일 즈음 해당한다. 달의 궤도는 타원형이므로 달이 근지점을 지날 때 지구와의 거리가 가까워진다.
이날 달이 지구와 최고로 가까워지는 시각은 20시 21분경으로, 동쪽 하늘 고도 32도 부근에서 볼 수 있다. 이 시각 달과 지구의 거리는 35만 6509km로 달과 지구의 평균거리인 38만 4400km 보다 가깝다.
이번 망 보다 더 거리가 가까워(졌던 또는 질) 가장 근접한 날들은 1948년 1월 26일, 2034년 11월 26일이다. 따라서 이번보다 더 지구와 가까워진 달은 18년 후에 다시 볼 수 있게 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달과 지구의 물리적인 거리가 조금 더 가까워지긴 하지만 달이 크게 보이는 데에는 대기의 상태나 주관적인 부분도 작용하기에 육안으로는 특별한 차이를 못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11월 14일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으로 17시 29분이며, 지는 시각은 15일 06시 16분이다.



*스페인은 일요일과 월요일

스페인어 관련 기사 1: 클릭

스페인어 관련 기사 2: 클릭

바르셀로나에서 슈퍼문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

(Los Búnkers del Carmel, Centro Comercial Las Arenas – Plaza Espanña,
Montjuic, La playa, La terraza Isabela)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05건 / 12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