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뉴스

스페인독감 이겨낸 아기, 102년 뒤 코로나도 이겼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4회 작성일 20-06-29 21:01

본문

미국 뉴햄프셔주에 사는 102세 제리 섀팰스, 그를 한 마디로 설명한다면 이럴 겁니다.  

   

3번의 죽을 고비 넘긴 스토리
감염병 유행서 완치 美 102세 할머니

섀팰스 할머니는 20세기에도, 21세기에도 새로운 감염병과 마주쳤습니다. 때론 죽음이 눈앞에 다가오기도 했죠. 하지만 무서운 질병도 그를 인생의 회전목마에서 끌어내리지 못했습니다. 여기엔 섀팰스 할머니만의 '인생 철학'도 한몫했다고 하는데요. 한 세기가 넘는 삶, 세 번의 고비와 세 번의 극복 과정을 정리했습니다.  

① 스페인 독감 
1918년, 감염병의 '원조 팬더믹(대유행)'이 전 세계를 덮쳤습니다. 수천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스페인 독감(인플루엔자 A형)입니다. 같은 해 미국에서 크게 퍼져간 이 병은 돌도 지나지 않은 아기 제리에게도 찾아왔습니다. 그의 딸 줄리아 섀팰스가 전하는 당시 상황입니다.  

"엄마는 스페인 독감에 걸렸을 때 생후 10개월에 불과했어요. 고열 때문에 의사도 죽을 거 같다고 단념했다고 해요." 

   
모두가 포기한 상황, 작은 생명은 삶의 끈을 놓지 않았습니다. 미동도 하지 않은 채 엄청난 열에 시달리던 그는 기적적으로 살아났습니다. 건강하게 성장해 대학에 들어갔습니다. 사랑하는 이를 만나 결혼도 하고, 아이 둘도 낳았습니다. 그러고는 뉴햄프셔주 내슈아의 교사가 됐습니다.  

스페인 독감이 찾아온 1918년 미국의 단체 진료소 모습. [사진 미국 보건박물관]

② 암 
순탄했던 섀팰스의 삶은 인생 황혼기에 접어들면서 다시 한번 흔들렸습니다. 60대, 70대가 되면서 유방암과 대장암에 잇따라 걸렸습니다. 두 번째 고비가 찾아온 겁니다. 딸 줄리아가 당시 상황을 되돌려봤는데요.  

"엄마는 유방암으로 방사선 치료를 받았고, 대장암에 대해선 모든 항암 치료를 다 했어요. 그리고는 두 질병으로부터 살아남았죠." 

   
③ 코로나19 
백 세 노인이 된 섀팰스 할머니는 내슈아의 요양시설에 머무르고 있는데요. 그런데 새로운 감염병이 그를 또 찾아왔습니다. 102년 전 스페인 독감처럼 전 세계로 퍼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인데요. 그는 고령자에게 특히 치명적인 이 호흡기 감염병에 걸리고 말았습니다.  

안면 보호구, 마스크 등을 쓴 노부부가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대형 마트에서 구입한 물건들을 챙겨서 나란히 밖으로 나오고 있다. EPA=연합뉴스

세 번째 찾아온 인생의 고비, 하지만 섀팰스 할머니는 곧 건강한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두 세기 동안 신종 감염병을 모두 극복해낸 겁니다. 완전히 회복된 그는 평소처럼 친절하고 상냥하며 독립적인 모습으로 하루하루를 보냅니다.  
   
102년에 걸친 감염병 극복 사연이 미국 언론에 보도됐지만, 할머니는 카메라 촬영이 부끄러워 나서길 꺼린다네요. 딸 줄리아는 엄마가 150세까지 함께 하길 꿈꿔봅니다.  

"(코로나19에서) 잘 회복돼 놀랐지만, 한편으로는 놀라지 않았어요. 엄마가 평생 살아온 방식이니까요. 우리가 이걸로 물어보면 자랑스러워 하세요. '며칠동안 아프긴 했는데 나쁘지 않았어'라고 말이죠."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비 해변에 몰린 인파가 해수욕을 즐기고 있다.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거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는 모습은 눈에 잘 띄지 않는다.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크게 늘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19 유행은 다시 완연한 오름세입니다. 누적 환자는 250만명을 넘어섰습니다. 느슨해진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 마스크 착용, 손 씻기도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요. 지난주 미시간 호수에 모인 수천 명의 보트 파티 참석자들이 이를 잘 보여줍니다. 마스크를 쓰기는커녕 거리낌 없이 '밀접접촉'에 나섰는데요.  

"여기는 자유로운 나라입니다. 우리는 원하는 건 뭐든지 할 수 있어요."(파티 참가자) 

   
무서운 감염병을 두 번이나 겪은 섀팰스 할머니가 이 광경을 봤다면 뭐라고 이야기할까요. 그가 알려준 삶의 비결이 정답은 아닐까요.  

"매일 최선을 다하고, 사소한 일에 너무 연연하지 않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28건 8 페이지
+2
  • 1658 빼앗긴 선두, 날아간 3연패?…누가 바르셀로나를 흔드나
  • 스페인 라리가 3연패 달성을 눈앞에 뒀던 FC 바르셀로나가 흔들리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재개된 리그 일정에서 라이벌 레알 마드리드에게 우승을 빼앗길 위기에 몰렸다. 바르셀로나는 지난 28일 스페인 비고 발라이도스 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시즌 32라운드 셀타 비고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다음날 레알이 에스파뇰을 상대로 1-0으로 승리하며, 리그 선두가 바뀌었다. 레알은 리그 재개 후 5연승을 이어가며 승점 71을 기록, 바르셀로나(승점 69)를 밀어내면서 선두로 나섰다. ...
  • 관리자 07-01 61 댓글 0
  • 1657 메시 700호골에도…바르사, AT마드리드와 2-2 무승부
  •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개인 통산 700호골을 기록했지만, 소속팀 FC바르셀로나는 또다시 무승부에 그치며 우승 경쟁에 적신호가 켜졌다.바르셀로나는 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푸 누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2-2로 비겼다.최근 2경기 연속 무승부로 승점 70점에 그친 바르셀로나는 한 경기를 덜 치른 레알 마드리드(승점71)에 승점 1점 뒤진 2위에 그쳤다.반면 아틀레티코는 승점 58점으로 3위에 자리했다.최근 키케 세...
  • 관리자 07-01 65 댓글 0
  • 1656 아르투르, 바르셀로나 떠나 유벤투스 이적...이적료 975억
  • 아르투르가 바르셀로나를 떠나 유벤투스로 향한다. 이적료는 7,200만 유로(약 975억원)이다. 바르셀로나는 30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르투르의 유벤투스 이적 소식을 전했다. 이미 아르투르는 이탈리아 토리노에 도착해 유벤투스 메디컬 테스트를 받는 모습이 포착되며 이적이 기정사실화 된 상황이었다. 바르셀로나는 “우리와 유벤투스는 아르투르의 이적에 합의했다. 유벤투스는 이적료 7,200만 유로와 옵션 1,000만 유로(약 176억원)를 지불할 것이다”고 전했다. 2018년 여름 바...
  • 관리자 06-30 76 댓글 0
  • 1655 코로나19: 유럽연합이 한국을 비롯한 14개국의 입국을 허용한다
  • 유럽연합(EU)이 7월 1일부터 유럽연합 내 입국이 가능한 '안전한' 나라 14개국의 명단을 발표했다.한국, 호주, 캐나다, 일본, 모로코 등은 명단에 포함됐다. 유럽연합은 중국 정부가 유럽연합 국민들의 중국 입국을 허용할 경우, 중국도 명단에 추가할 준비가 돼 있다고 외교관들은 말한다. 유럽연합 국민들의 연합 내 이동 제한은 해제됐다. 향후 수정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 '안전한' 국가로 올라 있는 나라들은 한국, 알제리, 호주, 캐나다, 조지아, 일본, 몬테네그로, 모로코, 뉴질랜...
  • 관리자 06-30 82 댓글 0
  • 1654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주춤'하자 1위 탈환
  • 쫓고 쫓기는 형국이다. 바르셀로나가 주춤한 사이 레알 마드리드가 다시 1위 자리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RCDE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프리메라리가 32라운드 에스파뇰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5연승을 기록한 레알 마드리드는 승점 71을 기록해 1위에 올랐다.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바르셀로나가 전날 셀타 비고 원정에서 2-2로 비긴 틈을 놓치지 않았다. 레알 마드리드는 바르셀로나에 승점 2점 앞섰다.레알 마드리드가 ...
  • 관리자 06-29 54 댓글 0
  • 열람중 스페인독감 이겨낸 아기, 102년 뒤 코로나도 이겼다
  • 미국 뉴햄프셔주에 사는 102세 제리 섀팰스, 그를 한 마디로 설명한다면 이럴 겁니다. 3번의 죽을 고비 넘긴 스토리감염병 유행서 완치 美 102세 할머니섀팰스 할머니는 20세기에도, 21세기에도 새로운 감염병과 마주쳤습니다. 때론 죽음이 눈앞에 다가오기도 했죠. 하지만 무서운 질병도 그를 인생의 회전목마에서 끌어내리지 못했습니다. 여기엔 섀팰스 할머니만의 '인생 철학'도 한몫했다고 하는데요. 한 세기가 넘는 삶, 세 번의 고비와 세 번의 극복 과정을 정리했습니다. ① 스페인 독감 ...
  • 관리자 06-29 75 댓글 0
  • 1652 스페인, 각 지방정부 LPG차 보급 확대 지원 강화
  • 친환경 대체연료차 보급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스페인에서 최근 각 지방정부의 LPG차 지원정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대한LPG협회(회장 이필재)가 29일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스페인 북부 바스크주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대체연료차 지원 프로그램 레노브플랜(Renove Plans)의 예산을 기존 500만유로(한화 69억원)에서 1000만유로(한화 139억원)로 확대한다고 최근 발표했다.노후 차량을 폐차하고 LPG차를 구매하면 기존 1000유로(한화 ...
  • 관리자 06-29 70 댓글 0
  • 1651 작년 3월 이미 스페인 하수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검출
  • 지난해 3월 채집된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하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결과가 공식적으로 인정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그간 알려진 것보다 이른 시점에 발생했음을 뜻할 수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대 연구진은 2018년 1월∼2019년 12월 채취된 바르셀로나의 하수 샘플에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진행한 결과 지난해 3월 12일 자 샘플에서 코로나19를 일으키는 'SARS-Cov...
  • 관리자 06-27 66 댓글 0
  • 1650 WHO "코로나19, 스페인독감과 유사…2차 확산으로 수백만명 죽을 수도"
  • 세계보건기구(WHO) 고위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으로 수백만 명이 더 사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2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라니에리 게라 WHO 사무총장보는 이탈리아 RAI TV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는 우리가 세운 가설대로 움직이고 있다"며 "스페인 독감과 비교할 수 있다"고 말했다.이어 "(스페인 독감은) 여름에 완화됐다 9월과 10월 맹렬하게 다시 시작됐고 2차 확산으로 5000만 명의 사망...
  • 관리자 06-27 87 댓글 0
+1
  • 1649 전남 장흥 소년 기타리스트 김준희 스페인 유학 길 떠난다
  • 전남 장흥의 소년 기타리스트 김준희(16)군의 클래식 기타 독주회가 27일 저녁 7시30분 장흥 용산면 마실장 2층에서 열린다. 장흥 문화단체인 ‘장흥문화공작소’가 여는 이번 행사는 오는 9월 스페인 마드리드 왕립음악원 입학을 앞둔 김군을 위한 송별 연주회다. 스페인 마드리드 왕립음악원에서 공부한 서만재 한국교원대 객원교수에게 클래식 기타를 사사하는 김군은 이날 그간 배운 실력을 한껏 선보일 예정이다. (가칭)김준희 후원회가 후원하고, 마사기타합주단이 찬조 출연한다. 촉망받는 소...
  • 관리자 06-27 83 댓글 0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