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뉴스

무능력한 스페인 정치 시스템…코로나19 2차 확산 '위기 직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댓글 0건 조회 6회 작성일 20-10-02 03:38

본문

스페인이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유행위기에 놓였지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등으로 나뉜 권력 구조 등으로 인해 발 빠른 대응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스페인 정치 시스템의 무능력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26일(현지시간)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지방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청했지만, 인민당이 집권한 지방정부의 경우 중앙정부에 책임을 미루고 있다. 이날 산체스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 봄에 그랬던 것처럼 코로나19가 다시 우리 삶을 지배하게 두지는 않겠다"면서 "다시 위협적으로 상승세를 보이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가능한 한 빠르고 효율적으로 꺾고, 통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인에서는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세를 보인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지난 22일 신규 확진자가 6900명을 기록하는 등 2차 대유행 조짐을 보인다. 올해 3월 스페인에서 코로나19가 가장 확산했을 당시 신규 확진자는 1만855명이었다. 이달 들어 스페인은 3000명에서 7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위기 징후가 뚜렷하다.

하지만 정치가 코로나19 대응을 발목을 잡고 있다. 개인의 권리 등을 제한할 수 있는 비상사태 선포 등을 두고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서로 미루기 양상을 보이기 때문이다. 특히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지방정부를 맡은 인민당 등은 중앙정부에 공을 떠넘기고 있다.

스페인 헌법에서는 중앙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할 수 있지만, 15일마다 연장을 위해 의회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이런 방법을 피하려면 지방정부가 중앙정부에 비상조치를 요구해, 중앙정부가 비상사태 관련 조치를 취하는 방법이 있다.

산체스 총리는 비상조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도, 지방정부가 먼저 건의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그는 비상사태를 선언하더라도 반드시 봉쇄조치에 나서는 것도 아니고 강력한 조치들은 지방정부가 재량에 달려 있다고도 언급했다.

하지만 야당은 이런 요청을 단칼에 거절했다. 인민당은 산체스 총리가 위기 상황에서 손을 떼려 한다고 비판하며, "지금은 누구도 이 위기에 대해 주도권을 행사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금은 국가 비상사태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사이에 중간쯤에 놓여 있다"고 언급했다. 인민당은 개정에 비상사태 선포 없이도 제한적으로 봉쇄조치를 할 수 있도록 보건법을 개정하라고 했다.

이런 상황을 두고서 스페인에서는 서로 상대 탓만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파블로 사이몬 카를로스3세 대학 정치학 교수는 "전형적인 블레임 게임(blame game, 실패 상황을 두고서 상대방 탓만 하며 책임을 떠넘기는 행위) 상황"이라면서 "(인민당이 운영하는) 마드리드 지방정부는 상황이 더 나빠지지 않는 한 비상사태 요청을 원치 않을 것"이라면서 "비상사태 선언을 요청하는 것은 지방정부가 상황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당 간의 정쟁뿐 아니라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정치적 결정에 대한 책임을 나눠서 지는 구조 때문에, 정책 결정이 느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무능력한 스페인 정치 시스템…코로나19 2차 확산 '위기 직면'스페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출처 : 월드오미터)

가령 이탈리아의 경우 비상사태가 10월15일까지지만, 스페인은 이미 6월21일 끝났다. 비상사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2주마다 의회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스페인 사회당 정부는 소수파 정권이라 비상사태 연장을 유지할 힘이 없었다. 이 때문에 심각한 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비상사태가 해제됐고, 스페인 보건 정책은 중앙정부가 아닌 지방정부가 책임을 지는 형태로 유지되고 있다.

이런 구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각종 조치가 무너지는 일들이 심심찮게 벌어지고 있다. 가령 마드리드의 한 판사의 경우 지난주 나이트클럽 폐쇄, 야외에서의 흡연 금지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금지 조치 등을 효력 정지시켰다. 기본적인 권리를 제한하려면 비상사태와 같은 조치가 있어야 하는데, 이 같은 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다는 이유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24건 1 페이지
+5
  • 1724 코로나19 U형 발생·L형 사망 스페인…‘그때’와 ‘지금’ 차이는?
  • 세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스페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현지시각 7일 기준 52만 5천549명입니다.스페인은 주말에는 공식적으로 코로나19 발생 및 사망 통계를 발표하지 않습니다.일간 엘파이스에 따르면 스페인 보건부에서 지난주 금요일(4일)에 집계한 확진자는 49만 8천989명이었습니다.3일 만에 2만 6천 명 이상 증가한 것입니다.스페인은 이로써 유럽에서 처음으로 50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온 국가가 됐습니다.■2차 확산의 모습…V형 발생·L형 사망 곡선스페인의 코로나19 2차 확...
  • Admin 10-02 53 댓글 0
  • 1723 "메시는 잔류하지만..." 바르셀로나가 얻는 것과 잃는 것
  • 세상사가 그렇듯 모든 결말이 꼭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건 아니다. 스페인 프로축구의 바르셀로나도 마찬가지. 우여곡절 끝에 리오넬 메시를 다시 품었지만 성공적인 결과라고 단언할 수 없는 이유다. 스페인 일간 마르카는 지난 5일(현지시간) 메시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 바르셀로나가 끌어안게 될 장·단점에 대해 분석했다.신문은 우선 바르셀로나의 가장 큰 딜레마로 메시에게 지급해야 하는 거액의 연봉을 꼽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영악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1000억원이 넘는 연봉을 지급하기란 큰 부담이라...
  • Admin 10-02 31 댓글 0
+2
  • 1722 '잔류 결정' 메시, 바르셀로나 훈련장 합류…'나홀로 훈련'
  •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결별을 준비하려다 결국 잔류를 결정한 리오넬 메시(33·아르헨티나)가 마침내 팀훈련에 합류했다.바르셀로나는 8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메시의 2020-2021시즌 준비가 시작됐다"라며 "프리메라리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프로토콜에 따라 메시는 다른 선수들과 따로 혼자 훈련에 나섰다"고 전했다.구단은 공식 트위터 계정에도 '메시가 프리시즌 훈련을 시작했다'는 글과 함께 메시가 훈련장에서 훈련하는 사진과 영상을 공...
  • Admin 10-02 24 댓글 0
  • 1721 바르사 바르토메우, 카탈루냐 주 검찰에 기소...''바르사 게이트 수사 착수''
  • 파면 팔수록 대단하다. FC 바르셀로나의 미래가 더욱 깊은 심연 속을 향하고 있다.스페인 '엘 문도'는 4일(한국시간) "조셉 마리아 바르토메우 FC 바르셀로나 회장이 부패 혐의로 카탈루냐주 검찰에 기소됐다"고 보도했다.바르사의 상징 리오넬 메시가 잦은 갈등으로 이적을 선언하며 바르토메우 회장은 큰 위기에 놓였다. 여기에 지난 시즌 제기된 '바르사 게이트'에 대한 수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앞서 스페인 언론 '카데나 세르'는 "바르사 구단이 여론 조사 회사에 바르토...
  • Admin 10-02 25 댓글 0
  • 1720 33세 메시 여전히 최고 vs 쇠퇴기. 맨시티가 거액 쓸 가치가 있나?
  • 바르셀로나는 올 시즌 라리가 타이틀을 레알 마드리드에 뺏겼다. 챔스리그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2대8로 완패했다.메시는 수년간 고위 수뇌부와 보이지 않는 갈등이 있었고, 마침내 폭발했다. 바르셀로나를 떠나겠다는 충격적 선언을 했다. 맨시티는 발빠르게 메시를 이적하기 위한 '뉴욕 플랜'을 제시했다.맨시티에서 3년, 뉴욕시티 FC에서 2년 등 총 5년 계약을 제시했다. 맨시티와 뉴욕시티 FC는 시티풋볼그룹 산하의 클럽들이기 때문에 가능한 제의다. 무려 4억5000만 파운드(약 6800억원)에 달하는 프로...
  • Admin 10-02 29 댓글 0
  • 1719 메시 부친마저 바르셀로나와 이별 예고 "머무르기 어려워"
  • 리오넬 메시 부친이자 대리인을 맡고 있는 호르헤 메시마저 메시와 바르셀로나의 이별을 예고했다.영국 '더선'은 2일(이하 한국시간) "메시의 부친이자 대리인 호르헤는 자신의 아들이 바르셀로나에 머무르는 것이 '어렵다'고 인정했다"고 전했다.하루 전 아르헨티나 로사리오에서 전용기에 탑승한 호르헤는 2일 오전 바르셀로나 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차량에 탑승한 후 곧바로 바르셀로나 클럽 사무실을 향했다. 스페인 '엘 치링기토'는 클럽 사무실 앞에서 그를 기다렸다. 사무실로 들어가는 그에게...
  • Admin 10-02 27 댓글 0
  • 1718 네이마르 등 PSG 선수 3명 확진…스페인 여행 뒤 감염
  • [앵커]유럽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프랑스 프로 축구 파리 생제르맹의 간판스타죠. 네이마르가 확진 판정을 받아 유럽 축구 빅리그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탈리아의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성문규 기자입니다.[기자]파리 생제르맹 구단은 현지 시간 2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소속 선수 3명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구체적으로 선수 이름은 밝히지 않았지만, 로이터통신은 프랑스 현지 매체를 인용해 브라질 출신의 네이마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 Admin 10-02 24 댓글 0
  • 1717 스페인판 과거 청산 프랑코 여름 별장 국가 환수
  • 프란시스코 프랑코 전 스페인 총통이 소유했던 라코루냐 지방 여름 별장의 모습. 위키피디아스페인 법원이 스페인을 36년간 철권 통치했던 독재자 프란시스코 프랑코 총통의 여름 별장을 국가 소유로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스페인 라코루냐 법원은 2일 프랑코 손자 6명이 공동 소유한 이 지역 여름 별장 소유권을 국가가 가져간다는 판결을 내렸다고 <아에프페>(AFP) 통신 등 외신이 3일 전했다. 19세기에 지은 이 별장은 중세 성채 모양을 하고 있으며 스페인 작가 에밀리아 파르도...
  • Admin 10-02 24 댓글 0
  • 1716 스페인 코로나19 재유행 진앙되나…"확산속도, 독일의 10배"
  • 유럽에서 경제 정상화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나타나는 가운데 특히 스페인에서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 '2차 재유행' 국면에선 스페인이 진앙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3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 한 주 동안 스페인의 신규 확진자 수는 5만3천명을 웃돌았다.인구 10만명당 114명꼴로 확진자가 생겨난 셈이다.유럽 내 다른 국가들도 재확산 조짐이 심상치 않지만, 스페인의 확산 속도는 프랑스보다 2배, 이탈리아나 영국에 비하...
  • Admin 10-02 10 댓글 0
  • 1715 바르셀로나 차기 회장후보 "메시와 바르셀로나 돌이킬 수 없어", 발언 배경과 의미는?
  • '메시와 바르셀로나는 돌이킬 수 없는 관계다'바르셀로나 유력한 차기 회장 후보가 이같이 말했다. 1일(한국시각) 영국 골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그랬다. 내년 3월 차기 회장 선거에 나서는 유력후보 토니 프레이사 바르셀로나 이사는 '메시의 결정은 돌이킬 수 없다. 맨시티로 떠날 가능성이 농후하다(Messi's decision to leave is irreversible and Manchester City move is likely)'고 했다. 그는 이미 스페인 현지 라디오 마르카를 통해 '메시의 행동에...
  • Admin 10-02 11 댓글 0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