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뉴스

무능력한 스페인 정치 시스템…코로나19 2차 확산 '위기 직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Admin 댓글 0건 조회 47회 작성일 20-10-02 03:38

본문

스페인이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유행위기에 놓였지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등으로 나뉜 권력 구조 등으로 인해 발 빠른 대응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스페인 정치 시스템의 무능력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

26일(현지시간)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지방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청했지만, 인민당이 집권한 지방정부의 경우 중앙정부에 책임을 미루고 있다. 이날 산체스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 봄에 그랬던 것처럼 코로나19가 다시 우리 삶을 지배하게 두지는 않겠다"면서 "다시 위협적으로 상승세를 보이는 코로나19 확산세를 가능한 한 빠르고 효율적으로 꺾고, 통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인에서는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세를 보인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지난 22일 신규 확진자가 6900명을 기록하는 등 2차 대유행 조짐을 보인다. 올해 3월 스페인에서 코로나19가 가장 확산했을 당시 신규 확진자는 1만855명이었다. 이달 들어 스페인은 3000명에서 7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위기 징후가 뚜렷하다.

하지만 정치가 코로나19 대응을 발목을 잡고 있다. 개인의 권리 등을 제한할 수 있는 비상사태 선포 등을 두고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서로 미루기 양상을 보이기 때문이다. 특히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지방정부를 맡은 인민당 등은 중앙정부에 공을 떠넘기고 있다.

스페인 헌법에서는 중앙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할 수 있지만, 15일마다 연장을 위해 의회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이런 방법을 피하려면 지방정부가 중앙정부에 비상조치를 요구해, 중앙정부가 비상사태 관련 조치를 취하는 방법이 있다.

산체스 총리는 비상조치 필요성을 언급하면서도, 지방정부가 먼저 건의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다. 그는 비상사태를 선언하더라도 반드시 봉쇄조치에 나서는 것도 아니고 강력한 조치들은 지방정부가 재량에 달려 있다고도 언급했다.

하지만 야당은 이런 요청을 단칼에 거절했다. 인민당은 산체스 총리가 위기 상황에서 손을 떼려 한다고 비판하며, "지금은 누구도 이 위기에 대해 주도권을 행사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금은 국가 비상사태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 사이에 중간쯤에 놓여 있다"고 언급했다. 인민당은 개정에 비상사태 선포 없이도 제한적으로 봉쇄조치를 할 수 있도록 보건법을 개정하라고 했다.

이런 상황을 두고서 스페인에서는 서로 상대 탓만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파블로 사이몬 카를로스3세 대학 정치학 교수는 "전형적인 블레임 게임(blame game, 실패 상황을 두고서 상대방 탓만 하며 책임을 떠넘기는 행위) 상황"이라면서 "(인민당이 운영하는) 마드리드 지방정부는 상황이 더 나빠지지 않는 한 비상사태 요청을 원치 않을 것"이라면서 "비상사태 선언을 요청하는 것은 지방정부가 상황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당 간의 정쟁뿐 아니라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정치적 결정에 대한 책임을 나눠서 지는 구조 때문에, 정책 결정이 느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무능력한 스페인 정치 시스템…코로나19 2차 확산 '위기 직면'스페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출처 : 월드오미터)

가령 이탈리아의 경우 비상사태가 10월15일까지지만, 스페인은 이미 6월21일 끝났다. 비상사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2주마다 의회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스페인 사회당 정부는 소수파 정권이라 비상사태 연장을 유지할 힘이 없었다. 이 때문에 심각한 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비상사태가 해제됐고, 스페인 보건 정책은 중앙정부가 아닌 지방정부가 책임을 지는 형태로 유지되고 있다.

이런 구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각종 조치가 무너지는 일들이 심심찮게 벌어지고 있다. 가령 마드리드의 한 판사의 경우 지난주 나이트클럽 폐쇄, 야외에서의 흡연 금지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금지 조치 등을 효력 정지시켰다. 기본적인 권리를 제한하려면 비상사태와 같은 조치가 있어야 하는데, 이 같은 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다는 이유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727건 2 페이지
  • 1717 스페인판 과거 청산 프랑코 여름 별장 국가 환수
  • 프란시스코 프랑코 전 스페인 총통이 소유했던 라코루냐 지방 여름 별장의 모습. 위키피디아스페인 법원이 스페인을 36년간 철권 통치했던 독재자 프란시스코 프랑코 총통의 여름 별장을 국가 소유로 한다는 판결을 내렸다.스페인 라코루냐 법원은 2일 프랑코 손자 6명이 공동 소유한 이 지역 여름 별장 소유권을 국가가 가져간다는 판결을 내렸다고 <아에프페>(AFP) 통신 등 외신이 3일 전했다. 19세기에 지은 이 별장은 중세 성채 모양을 하고 있으며 스페인 작가 에밀리아 파르도...
  • Admin 10-02 143 댓글 0
  • 1716 스페인 코로나19 재유행 진앙되나…"확산속도, 독일의 10배"
  • 유럽에서 경제 정상화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나타나는 가운데 특히 스페인에서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 '2차 재유행' 국면에선 스페인이 진앙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3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지난 한 주 동안 스페인의 신규 확진자 수는 5만3천명을 웃돌았다.인구 10만명당 114명꼴로 확진자가 생겨난 셈이다.유럽 내 다른 국가들도 재확산 조짐이 심상치 않지만, 스페인의 확산 속도는 프랑스보다 2배, 이탈리아나 영국에 비하...
  • Admin 10-02 86 댓글 0
  • 1715 바르셀로나 차기 회장후보 "메시와 바르셀로나 돌이킬 수 없어", 발언 배경과 의미는?
  • '메시와 바르셀로나는 돌이킬 수 없는 관계다'바르셀로나 유력한 차기 회장 후보가 이같이 말했다. 1일(한국시각) 영국 골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그랬다. 내년 3월 차기 회장 선거에 나서는 유력후보 토니 프레이사 바르셀로나 이사는 '메시의 결정은 돌이킬 수 없다. 맨시티로 떠날 가능성이 농후하다(Messi's decision to leave is irreversible and Manchester City move is likely)'고 했다. 그는 이미 스페인 현지 라디오 마르카를 통해 '메시의 행동에...
  • Admin 10-02 88 댓글 0
  • 1714 스페인서 "코로나는 사기극" 총리 살해 선동한 30대 남자 체포
  • 스페인에서 코로나19는 사기극이라면서 정치인들과 기자들을 공격하라고 선동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현지시간으로 28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인 경찰은 여러 차례 SNS에 코로나19가 정부, 언론, 의료계가 손을 잡고 꾸민 거대한 사기극이라 글을 올리면서 코로나19의 존재를 믿는 사람들은 죽어 마땅하다며 특히 총리를 살해해야 이 사태가 해결될 것이라고 폭력을 선동한 38살 남성을 체포했습니다.이 남성은 의사협회 건물과 의과대학들을 불태워야 한다고 주장하고 기자들을 공격하겠다면서 언...
  • Admin 10-02 70 댓글 0
  • 1713 스페인 매체 “발렌시아, 레알 마드리드의 이강인 이적 문의 거부”
  • 레알 마드리드가 발렌시아CF에 이강인 이적을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스페인 ‘디펜사 센트럴’은 28일(이하 한국시각) “레알 마드리드가 발렌시아에게 ‘한국의 진주’ 이강인 이적을 문의했지만 발렌시아가 이를 거절했다”고 전했다.이 매체는 “발렌시아는 이강인과 클럽의 미래를 함께하고 싶어한다. 이강인은 2022년까지 발렌시아와 계약되어 있고, 쿠보와 매우 비슷한 프로필을 갖고 있다. 레알 마드리드는 두 아시아의 보석과 함께 미래를 구상하며 이강인과 계약하고 싶어한다”고 덧붙였다.또...
  • Admin 10-02 73 댓글 0
  • 1712 스페인, 대형 LPG버스·트럭 엔진 상용화
  • 스페인 자동차 제작사 베가스(Begas)가 세계 최초로 Euro6 스텝D 기준을 충족하는 대형 버스·트럭용 LPG엔진을 개발해 상용화에 나선다.27일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베가스는 스페인 북부 바스크(Basque)주 비스카야(Bizkaia)시 산업화 프로젝트인 '에코레볼루션(eKorevolution)'의 일환으로 520만유로(한화 73억원)를 투자받았으며, 신형 LPG엔진 25개를 생산해 일부는 비스카야시 시내버스와 쓰레기 트럭에 적용한다고 최근 밝혔다.베가스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되는 신형 LP...
  • Admin 10-02 47 댓글 0
+1
  • 열람중 무능력한 스페인 정치 시스템…코로나19 2차 확산 '위기 직면'
  • 스페인이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유행위기에 놓였지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등으로 나뉜 권력 구조 등으로 인해 발 빠른 대응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스페인 정치 시스템의 무능력이 상황을 악화시키고 있다.26일(현지시간)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지방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청했지만, 인민당이 집권한 지방정부의 경우 중앙정부에 책임을 미루고 있다. 이날 산체스 총리는 기자회견을 통해 "올해 봄에 그랬던 것처럼 코로나19가 다시 우리 삶을 지배하게 두지는 않겠다&#...
  • Admin 10-02 48 댓글 0
  • 1710 바르샤 레전드 푸욜 "메시, 선택 지지"…수아레스는 '박수'
  • 바르셀로나의 레전드 카를레스 푸욜(42)이 이적을 요청한 전 동료 리오넬 메시(33)를 지지했다.AFP통신, 로이터통신을 비롯해 스페인 현지 매체는 26일(한국시간) "메시가 팩스로 구단에 이적 요청서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메시는 바르셀로나와 2021년까지 바이아웃(최소이적료) 7억유로(약 9830억원)의 계약을 맺은 상태다. 하지만 메시는 '시즌이 끝난 뒤 자신이 원한다면 팀을 떠날 수 있다'는 조항을 들어 바르셀로나에 이적을 요청했다.이에 푸욜은 자신의 SNS에 "...
  • Admin 10-02 37 댓글 0
  • 1709 "메시 FA 이적조항, 법적분쟁시 바르셀로나가 더 유리하다"[西매체]
  • "바르셀로나 구단이 더 유리한 위치에 있다."'바르셀로나를 떠나겠다'고 공언한 리오넬 메시와 '7억 유로(약 9800억원)의 천문학적 바이아웃이 충족되지 않는 한 보낼 뜻이 없다'는 바르셀로나 구단간 법적 분쟁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스페인 현지 유력 스포츠 전문 변호사가 자문 의견을 내놨다.27일(한국시각) 스페인 축구전문지 AS가 로이터통신을 통해 공개한 자문 의견에 따르면 계약조항은 바르셀로나 구단에 좀더 유리하다.메시의 변호사는 지난 2017년 바르셀로나와 4년 재계약 당...
  • Admin 10-02 35 댓글 0
  • 1708 스페인 기자, “메시, 바르셀로나 회장 사임해도 떠난다”
  • 리오넬 메시(33, 바르셀로나)의 이적요구는 돌이킬 수 없는 것일까.메시는 26일 바르셀로나 구단에 “팀을 떠나겠다. 계약을 해지해달라”고 폭탄발언을 담아 팩스로 보냈다. 메시는 2021년까지 바르셀로나와 계약이 돼 있지만 계약을 파기하면서까지 팀을 떠나겠다고 요구하고 있다.메시의 이적요청이 터진 뒤 바르셀로나 팬들은 요셉 마리아 바르토메우 회장이 모든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하지만 바르토메우 회장의 사임여부와 상관없이 메시의 마음을 돌이킬 수 없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 Admin 10-02 39 댓글 0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