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221건, 최근 0 건
   

봄의 전령(傳令) 도사리 이덕대(수필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2-01 (목) 23:44 조회 : 400
며칠 있으면 입춘이다. 동장군의 위세가 아직 만만찮고 하얗게 눈이 쌓인 만동(晩冬)에도 야산자락의 양지 바른 곳에는 아마도 복수초가 봄을 만들고 있을 것이다. 미세먼지와 한파에 찌든 겨울을 지나오면서 너무도 기다리던 봄인데 봄의 색깔조차 잘 떠오르지 않는다. 남보다 일찍 봄을 맞이하고 싶어 찾은 시골 오일장에서 차가운 바람을 견디고 살아남은 반가운 봄의 전령을 만났다. 잿빛 시간들을 버티면서도 푸름을 잃지 않은 도사리를 보니 기껍고 대견했다.

그런데 옛 어른들은 왜 겨울을 이겨 낸 속이 차지 않은 배추를 도사리라 불렀을까. 아마도 겨우내 죽은 듯이 누런 잎만 붙어 있다가 되살아난 것을 보고 도로 살이라고 하던 것이 도사리로 음운 변화가 된 것이지 싶다. 도사리는 벼 못자리에 다시 자라난 작은 풀 또는 이른 봄 작년에 거둔 뿌리에서 다시 살아난 배추라고 두 가지로 설명되어 있다. 또한 사전적 의미로 익지 않고 떨어진 열매를 의미하기도 한다.

많은 사람들이 부르는 봄동 보다는 도사리란 말에 정감이 더 간다. 어쩌면 우리 세대가 어렵고 가난한 세월을 도사리처럼 살아 왔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비닐을 덮고 살아남은 가을배추는 도사리라고 할 수가 없다. 설한(雪寒)과 빙월(氷月)을 거치면서, 살을 에는 노지에서 살아남아야 진정한 봄의 전령이 된다. 백설이 만건곤한 곳의 푸른 소나무와 같다고나 할까. 봄동이라고 하면 왠지 도사리의 강인한 생명력을 무시하는 것 같다. 가을과 겨울 그리고 봄으로까지 이어지는, 겨울과 봄을 동시에 연결하고 죽음과 삶을 차가운 흰색과 찬란한 연두색으로 품고 있는 도사리의 인내심이 우리들의 모습을 닮아 있다.

겨울의 끝에 다다랐을 때 하우스가 아닌 노지에서 당당하게 살아남은 봄의 전령 맛은 달콤하고 아삭하다. 쌈으로 먹어도, 겉절이로 먹어도 좋다. 더구나 조개를 넣은 된장국 속의 도사리는 봄 향기와 달달함이 어우러져 청량한 느낌마저 준다. 사람에게 밟히고, 염소나 닭에게 뜯기고 쪼이며 살아남은 경이로운 생명의 맛을 제대로 느끼려면 아무런 양념도 하지 않고 그냥 먹는 것이 가장 좋다. 푸른 잎에 아무것도 보태지 않고 씹었을 때 비로소 입 안 가득 가을의 쓸쓸함, 겨울의 황량함, 봄의 신선함이 느껴진다. 봄의 길목에서 칼로리가 낮고 식이섬유도 풍부한 도사리로 몸속의 미세먼지를 씻어내고 겨울동안 잃었던 미각도 찾아보는 것이 좋겠다. 도사리의 생명력과 함께 온 세상이 따뜻해질 봄을 기다린다.


이덕대 2018-02-02 (금) 05:50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 한인회 교민 여러분!
저는 그 곳 한인회 회장이신 박천욱회장의 친구인
수필가 이덕대입니다.

제 글이 교민회 게시판에 올랐다니 조금 쑥스럽고
또한 영광스럽기도 합니다. 여러분들께서 허락해 주신다면
본 게시판을 통하여 가끔씩 이곳의 소식들을 전할 수 있을 것같습니다.

이런 공간을 이용하여 제 글을 올려주신 박회장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리며
여러분들의 건강과 행운을 빕니다.
댓글주소
김정주 2018-02-02 (금) 21:29
어렸을 때 즐겨먹던 봄동이 도사리였군요!  항상 봄이 되면 제일 먼저 어머니께 졸라서 해달라던
도사리 김치가 그립습니다. 
좋은 글과 소식 전해 주신다니 감사히 잘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100 글자 이상 1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 월드옥타지회 박명신 회장님이 전원(참석인원) 만장일치로 당선 되었습니다.  많은 격려와 축하를 바랍니다.
관리자 12-10 242
220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에 한식당이 새로 오픈한 소식 알려드립니다.  위치도 좋고 메뉴도 다양합니다. 
관리자 12-09 317
219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지난 12월 1일 토요일 오후 2시,  까딸루냐영사관 총영사로 부임된 허태완 총영사님과 최준호 참사님께서  한인회 임원 및 이사들을 초대하여 점심 식사와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였습니다.  현재 …
관리자 12-05 241
218
“허태완 총영사님 교민회원로 초청오찬”   지난 11월 10일 바르셀로나에 부임하신 허태완 주 바르셀로나 총영사님은 2018년 11월 23일(금) 오후 1시 까딸루냐 한인회 원로및 어르신들을 초청하여 오찬과 함께 서로 인사를 나누었다.   이날 초청 …
관리자 11-24 305
217
2018년 11월 7-8일   바르셀로나 E.O.I. (Escola Oficial de Idioma) 에서 제5회 국제송강작품유물특별전이 열렸다. 7일 오후 2시에 주립 언어학교(E.O.I.) 대강당에서 사단법인 송강문화진흥원 에서 주관하고 아시아나 항공과 까딸루냐한인회에서 협찬한 제5회 국제송…
관리자 11-09 270
216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제일스페인교회에서 다음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오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11월17일 토요일 12시~16시, 제일스페인교회에서 의류, 중고물품 및 음식바자회가 있습니다. 지역사회 구제와 선교를 위…
관리자 11-07 413
215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우리 까딸루냐 한국인 교민 2세 이태산 사장(이영래 초대교민회장 차남)님이 운영하는 Lee’s Kitchen  (리스 키친식당) 개업 소식을 한인회에 알려왔습니다, 이태산 사장님은 개업소식을 알리며 한인회 임…
관리자 11-05 199
214
재 스페인 한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스페인지역본부에서 준비하고 있는 11월 9일(금)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있을 ‘2018 세계인들이 함께 하는 한마당 문화 축제’ 의 행사가 이제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한국을 포함, 루마니아, …
관리자 10-31 77
213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바르셀로나의 새로운 한식당 리스 키친에 대한 소식 전합니다.  저희 리스키친은 전통적인 스페인 가정음식과 함께 한식을 함께 맛볼수 있습니다.아침시간 (해피아워) : (아침 7시 - 12시)  스페인 보까디요, …
관리자 10-30 475
212
안녕하십니까!   스페인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건승을 빕니다.   유럽한인총연합회 임원회가 11월 30일 - 12월 2일 밀라노에서, 또한 유럽한인 차세대 행사도 12월 1일 - 2일이 밀라노에서 …
관리자 10-23 18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