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221건, 최근 0 건
   

추억의 엿장수 이덕대(수필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2-08 (목) 18:46 조회 : 479
1.jpg
이덕대

멀리서 들려오는 찰그랑찰그랑 엿장수 가위질 소리가 귓전을 맴돈다. 순식간에 입에는 한가득 침이 고이고 눈은 허공을 쳐다보다가 엿과 바꾸어 먹을 수 있는 낡은 흰 고무신이나 찌그러진 주전자 뚜껑, 냄비라도 찾는지 몹시 분주하게 움직인다. 엿장수는 사나흘에 한 번씩 마을을 찾아온다.

사흘 전에는 쌓여있던 커다란 장작 두개와 엿 두 토막을 이미 바꿔먹었다. 파랗고 붉은 과자 부스러기가 먹음직스럽게 그림처럼 뿌려진 엿판은 보기만 해도 황홀했다.

이른 봄 배고픈 때쯤이면 유난히 자주 찾아들던 그 시절 엿장수 아저씨들은 비록 남루한 옷차림에 왜소한 체격으로 볼품없는 쇠태 안경을 쓰고 다녔지만, 아이들의 혼을 빼 갈만큼 맛있는 엿을 팔면서, 고물이나 각종 짐승 털 등을 받아 자원 재활용에 앞장섰다. 가엾고 불쌍한 표정으로 공터공터 골목골목을 따라다니는 아이들의 얼굴에 특별한 시선 두지 않고 열심히 엿만 팔았다. 보리밥 한 그릇도 마음껏 먹기 어려웠던 시절, 엿장수의 엿단쇠 소리는 가장 반가운 소리 중 하나였다. 엿장수 아저씨는 삼베나 떨어진 옷은 물론 개털, 토끼털까지 안 받는 것이 없었다. 그 중 가장 좋아하는 것이 쌀이었고, 보리쌀도 마다하지 않았다. 여자들의 삼단 머리채를 잘라서 팔던 다리 한 채는 거의 엿 한판의 가치가 있었다.

원래 옛날에는 엿판을 지게에 얹어 지고 다녔지만 60년대부터 손수레를 끄는 것으로 바뀌었다. 엿장수가 마을을 찾는 날은 딱히 정해져 있지 않았다. 말 그대로 엿장수 마음대로였다. 돌아다니는 동네가 한정되어 있고, 시골에서 나올 시기와 물건을 뻔히 알고 있는 엿장수는 이런저런 고물이 적당히 모였다 싶을 때쯤이면 어김없이 가위 소리를 내면서 마을을 찾아 들었다. 엿장수가 오는 날 없어지는 멀쩡한 흰 고무신은 달콤한 엿 맛의 유혹에 이끌린 아이들이 엿장수에게 몰래 훔쳐다주고 엿을 바꿔먹어 갑자기 사라지는 것이 틀림없었다. 고무신을 엿 바꿔 먹은 아이는 심하게 혼이 나지만 그때 뿐, 몇 달이 지난 후 다시 찾아온 엿장수의 달콤한 유혹을 이기지 못해 또다시 무언가를 가져다주고 엿을 사먹곤 했다. 요즘에야 ‘야 엿 먹어라’ 하면 엄청 심한 욕이지만 그 때 그 시절의 엿 먹어는 달콤하고 황홀한 축복의 말씀이었다. 울던 아이 웃게 하고 웃던 아이 울리던 엿장수, 가난이 물러가고 시대가 바뀌니 이제는 엿장수도 축제장에나 가야 겨우 볼 수 있다. 따뜻한 추녀 밑에서 심심함을 참아가며 엿장수를 기다리던 시간들이 그리운 이른 봄이다.


100 글자 이상 1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 월드옥타지회 박명신 회장님이 전원(참석인원) 만장일치로 당선 되었습니다.  많은 격려와 축하를 바랍니다.
관리자 12-10 242
220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에 한식당이 새로 오픈한 소식 알려드립니다.  위치도 좋고 메뉴도 다양합니다. 
관리자 12-09 317
219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지난 12월 1일 토요일 오후 2시,  까딸루냐영사관 총영사로 부임된 허태완 총영사님과 최준호 참사님께서  한인회 임원 및 이사들을 초대하여 점심 식사와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였습니다.  현재 …
관리자 12-05 241
218
“허태완 총영사님 교민회원로 초청오찬”   지난 11월 10일 바르셀로나에 부임하신 허태완 주 바르셀로나 총영사님은 2018년 11월 23일(금) 오후 1시 까딸루냐 한인회 원로및 어르신들을 초청하여 오찬과 함께 서로 인사를 나누었다.   이날 초청 …
관리자 11-24 305
217
2018년 11월 7-8일   바르셀로나 E.O.I. (Escola Oficial de Idioma) 에서 제5회 국제송강작품유물특별전이 열렸다. 7일 오후 2시에 주립 언어학교(E.O.I.) 대강당에서 사단법인 송강문화진흥원 에서 주관하고 아시아나 항공과 까딸루냐한인회에서 협찬한 제5회 국제송…
관리자 11-09 270
216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제일스페인교회에서 다음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오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11월17일 토요일 12시~16시, 제일스페인교회에서 의류, 중고물품 및 음식바자회가 있습니다. 지역사회 구제와 선교를 위…
관리자 11-07 413
215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우리 까딸루냐 한국인 교민 2세 이태산 사장(이영래 초대교민회장 차남)님이 운영하는 Lee’s Kitchen  (리스 키친식당) 개업 소식을 한인회에 알려왔습니다, 이태산 사장님은 개업소식을 알리며 한인회 임…
관리자 11-05 199
214
재 스페인 한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스페인지역본부에서 준비하고 있는 11월 9일(금)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있을 ‘2018 세계인들이 함께 하는 한마당 문화 축제’ 의 행사가 이제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한국을 포함, 루마니아, …
관리자 10-31 77
213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바르셀로나의 새로운 한식당 리스 키친에 대한 소식 전합니다.  저희 리스키친은 전통적인 스페인 가정음식과 함께 한식을 함께 맛볼수 있습니다.아침시간 (해피아워) : (아침 7시 - 12시)  스페인 보까디요, …
관리자 10-30 475
212
안녕하십니까!   스페인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건승을 빕니다.   유럽한인총연합회 임원회가 11월 30일 - 12월 2일 밀라노에서, 또한 유럽한인 차세대 행사도 12월 1일 - 2일이 밀라노에서 …
관리자 10-23 18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