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209건, 최근 1 건
   

어느 산골의 옛 대보름 풍경 이덕대(수필가)

글쓴이 : 석산 날짜 : 2018-03-02 (금) 02:17 조회 : 155

흥무산 위로 정월 대보름달이 떠오른다. 냇가 논 가운데 커다란 달집이 지어지고 가오리연, 방패연이 가운데 솟아있는 높다란 대나무에 매달려, 농염하게 타오르는 짚불과 연기를 따라 우쭐우쭐 춤을 춘다. 상쇠 어른은 지신밟기 술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연신 꽹매꽹매소리를 먹인다. 집집마다 돌며 액운과 잡귀신을 몰아내고 풍년과 복을 빌며 지신에게 비손하다보니 조이 몇 되 술을 얻어 마신 선소리 양반은 불콰한 얼굴로 소북을 정신없이 두드리고 돌리며 돌개바람처럼 춤을 춘다. 동네 어른들의 환호성이 터진다. 더욱 신이 난 벅구잡이 아재는 덩실덩실 어깨춤까지 넣어가며 돌아간다.

올해도 여지없이 옆집 속곳을 얻어다가 일 년에 한번 펴는 비단요 밑에 넣어두고 조심스럽게 부부성을 쌓았던 이는 떡 시루와 막걸리 말을 내고서야 불타는 달집에 맨 먼저 그 속곳을 던져 넣는다. 아들 많은 집 아낙 것을 얻어다 입고 달집에 태운 뒤 간절히 빌면 아들을 얻는다니 부끄럽지만 작년이어 그 방법을 또 쓴다.

아이들은 대보름달을 먼저 보려고 동산으로 올라가 이리 저리 뛴다. 커다란 보름달이 소나무 가지에 걸리듯 둥근 머리를 내민다. 처녀 총각들도 은근히 눈을 맞춘다. 몸이 간지럽다. 달집이 다 타고나면 그들은 마을 전방에 모여서 과자를 사먹으며 군것질을 할 것이다. 총각들도 말은 안 해도 은근슬쩍 가겠다는 눈치가 오간다. 그새 달이 둥실 떠올라 청춘남녀의 발그레한 얼굴도 알아 볼만큼 환해졌다. 정월 대보름 밤 풍경이 살짝 부끄럽다.

뻥 뻐엉 대나무 튀는 소리에 놀란 아이들은 치마 뒤로 숨고 어른들은 떠오르는 달을 보며 저마다 한 마디씩 덕담을 하고 소원을 빈다. 청솔가지와 대나무를 기둥삼아 집집마다 추렴한 짚으로 만든 달집도 거의 다 탔다. 농악대 풍물놀이도 점점 잦아든다. 회오리바람이 갑자기 옆으로 불어 머리카락과 눈썹을 태운 아이들은 마치 머리 부스럼 만지듯이 불탄 자국을 만지며 어른들 손에 이끌려 집으로 돌아간다. 보름간의 설도 그렇게 저문다. 설은 나가서 쇠어도 보름은 집에서 지내야한다는 옛말이 틀린 게 아니다. 환한 보름달 아래 한바탕 동네잔치가 마무리 된다. 시골 인심은 정월 대보름 인심이 최고다. 타성바지 세 집 오곡밥을 얻어다 먹었으니 잔병치레 없이 무탈하게 일 년을 넘길 것이다. 대나무 폭음소리에 악귀도 쫓겨났을 터이고 타던 달집이 동쪽으로 쓰러졌으니 올해도 풍년이 들 것이 틀림없다. 그렇게 어느 산골의 정월 대보름 풍경이 우리 곁에서 조금씩 멀어지고 있다.

링크 http://m.g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1763



100 글자 이상 1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09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9
안녕하세요, La Roca Village 에서 고국의 명절 “추석” 을 앞두고 까딸루냐 한인회 이사님들을 초대하여 조촐한 환영 리셉션을 가졌습니다. 지난 18일 13시, La Roca Village내에 위치한 중앙광장에서  한인회 회장단과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추석 환영식을 …
관리자 09-19 117
208
백승호(21·페랄라타 지로나B)가 자신이 한때 몸담고 뛰었던 바르셀로나B(바르셀로나 2군)를 상대로 소속팀의 주장 완장까지 달고 뛰었다. 백승호는 17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미니 에스타디에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세군다B(3부리그) 그룹3 바르셀…
관리자 09-18 12
207
가을이 오면 산골 낮은 길고 밤은 짧다. 추수기 시골 밥상은 곤궁하고 찬들은 소박하다. 기껏해야 오이나 가지 냉국에 텃밭 그늘에서 벌레에 뜯겨가며 어렵게 자란 열무김치 한 종발 오르는 게 전부다. 먹을 것이 귀하던 시절, 어머니는 논일 들일로 바빠 읍내 자취…
관리자 09-05 111
206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어제, 8월 30일, 아시아나 항공 서울-바르셀로나 직항 취항식이 열렸습니다.  첫 취항기에 서울에서 바르셀로나로 오는 비행에서는 300명 만석이었고,  바르셀로나에서 서울로 향하는 비행에서는 200명으로 큰 성…
관리자 08-31 673
205
별은 매일 태어나고 세상 어디에서나 뜨고 진다. 옛 사람들이 별(星)글자를 매일 다시 살아나는 것처럼 만든 것은 의미 있다. 별은 언제나 바라보는 하늘 어디쯤에 있었으며, 두려움과 호기심으로 세상을 향해가던 시절에는 별 하나를 가슴에 품고 등대삼아 살아왔…
관리자 08-22 47
204
편지는 마음을 여는 문이며 마음으로 다가가는 길이다. 편지는 바람으로 왔고 향기로 날아갔다. 침을 묻혀가며 썼던 눈물 젖은 편지도 웃음 한가득 편지도 이제는 추억으로 남았다. 손으로 쓴 편지에는 글자만 넣어 보낸 게 아니다. 정성스럽게 말린 꽃잎, 갈잎도 …
관리자 08-15 128
203
안녕하세요.  재  스페인  한인  총 연합회의 소식 전달합니다.  General  de los Residentes Coreanos en España Asociación        C/ Pozo Dulce    n2      13001   C-Real  &n…
관리자 08-10 123
202
햇볕이 쨍쨍 내려쬐는 한낮, 푸르고 하얗게 쩔쩔 끓는 바다는 낮은 물결이 일고 옅은 비린내가 적당히 풍긴다. 오랜 가뭄으로 흙먼지가 쌓인 호박잎들은 지친 듯 축 늘어졌다. 햇살만 가득 찬 포구는 눈을 씻고 봐도 사람구경을 할 수 없을 만큼 텅 비었다.모처럼 …
관리자 08-10 126
201
                                재  스페인  한인  총 연합회 General  de los Residentes Coreanos en España Asociación  …
관리자 07-24 253
200
스페인한인총연합회에서 행사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스페인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건승을 빕니다. 2018년 8월 15일 목요일 오전 11시 30분, 마드리드한국문화원에서 73주년 8.15 광…
관리자 07-13 28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