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221건, 최근 0 건
   

어느 산골의 옛 대보름 풍경 이덕대(수필가)

글쓴이 : 석산 날짜 : 2018-03-02 (금) 02:17 조회 : 185

흥무산 위로 정월 대보름달이 떠오른다. 냇가 논 가운데 커다란 달집이 지어지고 가오리연, 방패연이 가운데 솟아있는 높다란 대나무에 매달려, 농염하게 타오르는 짚불과 연기를 따라 우쭐우쭐 춤을 춘다. 상쇠 어른은 지신밟기 술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연신 꽹매꽹매소리를 먹인다. 집집마다 돌며 액운과 잡귀신을 몰아내고 풍년과 복을 빌며 지신에게 비손하다보니 조이 몇 되 술을 얻어 마신 선소리 양반은 불콰한 얼굴로 소북을 정신없이 두드리고 돌리며 돌개바람처럼 춤을 춘다. 동네 어른들의 환호성이 터진다. 더욱 신이 난 벅구잡이 아재는 덩실덩실 어깨춤까지 넣어가며 돌아간다.

올해도 여지없이 옆집 속곳을 얻어다가 일 년에 한번 펴는 비단요 밑에 넣어두고 조심스럽게 부부성을 쌓았던 이는 떡 시루와 막걸리 말을 내고서야 불타는 달집에 맨 먼저 그 속곳을 던져 넣는다. 아들 많은 집 아낙 것을 얻어다 입고 달집에 태운 뒤 간절히 빌면 아들을 얻는다니 부끄럽지만 작년이어 그 방법을 또 쓴다.

아이들은 대보름달을 먼저 보려고 동산으로 올라가 이리 저리 뛴다. 커다란 보름달이 소나무 가지에 걸리듯 둥근 머리를 내민다. 처녀 총각들도 은근히 눈을 맞춘다. 몸이 간지럽다. 달집이 다 타고나면 그들은 마을 전방에 모여서 과자를 사먹으며 군것질을 할 것이다. 총각들도 말은 안 해도 은근슬쩍 가겠다는 눈치가 오간다. 그새 달이 둥실 떠올라 청춘남녀의 발그레한 얼굴도 알아 볼만큼 환해졌다. 정월 대보름 밤 풍경이 살짝 부끄럽다.

뻥 뻐엉 대나무 튀는 소리에 놀란 아이들은 치마 뒤로 숨고 어른들은 떠오르는 달을 보며 저마다 한 마디씩 덕담을 하고 소원을 빈다. 청솔가지와 대나무를 기둥삼아 집집마다 추렴한 짚으로 만든 달집도 거의 다 탔다. 농악대 풍물놀이도 점점 잦아든다. 회오리바람이 갑자기 옆으로 불어 머리카락과 눈썹을 태운 아이들은 마치 머리 부스럼 만지듯이 불탄 자국을 만지며 어른들 손에 이끌려 집으로 돌아간다. 보름간의 설도 그렇게 저문다. 설은 나가서 쇠어도 보름은 집에서 지내야한다는 옛말이 틀린 게 아니다. 환한 보름달 아래 한바탕 동네잔치가 마무리 된다. 시골 인심은 정월 대보름 인심이 최고다. 타성바지 세 집 오곡밥을 얻어다 먹었으니 잔병치레 없이 무탈하게 일 년을 넘길 것이다. 대나무 폭음소리에 악귀도 쫓겨났을 터이고 타던 달집이 동쪽으로 쓰러졌으니 올해도 풍년이 들 것이 틀림없다. 그렇게 어느 산골의 정월 대보름 풍경이 우리 곁에서 조금씩 멀어지고 있다.

링크 http://m.g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1763



100 글자 이상 1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 월드옥타지회 박명신 회장님이 전원(참석인원) 만장일치로 당선 되었습니다.  많은 격려와 축하를 바랍니다.
관리자 12-10 242
220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에 한식당이 새로 오픈한 소식 알려드립니다.  위치도 좋고 메뉴도 다양합니다. 
관리자 12-09 317
219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지난 12월 1일 토요일 오후 2시,  까딸루냐영사관 총영사로 부임된 허태완 총영사님과 최준호 참사님께서  한인회 임원 및 이사들을 초대하여 점심 식사와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였습니다.  현재 …
관리자 12-05 241
218
“허태완 총영사님 교민회원로 초청오찬”   지난 11월 10일 바르셀로나에 부임하신 허태완 주 바르셀로나 총영사님은 2018년 11월 23일(금) 오후 1시 까딸루냐 한인회 원로및 어르신들을 초청하여 오찬과 함께 서로 인사를 나누었다.   이날 초청 …
관리자 11-24 306
217
2018년 11월 7-8일   바르셀로나 E.O.I. (Escola Oficial de Idioma) 에서 제5회 국제송강작품유물특별전이 열렸다. 7일 오후 2시에 주립 언어학교(E.O.I.) 대강당에서 사단법인 송강문화진흥원 에서 주관하고 아시아나 항공과 까딸루냐한인회에서 협찬한 제5회 국제송…
관리자 11-09 270
216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제일스페인교회에서 다음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오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11월17일 토요일 12시~16시, 제일스페인교회에서 의류, 중고물품 및 음식바자회가 있습니다. 지역사회 구제와 선교를 위…
관리자 11-07 413
215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우리 까딸루냐 한국인 교민 2세 이태산 사장(이영래 초대교민회장 차남)님이 운영하는 Lee’s Kitchen  (리스 키친식당) 개업 소식을 한인회에 알려왔습니다, 이태산 사장님은 개업소식을 알리며 한인회 임…
관리자 11-05 199
214
재 스페인 한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스페인지역본부에서 준비하고 있는 11월 9일(금)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있을 ‘2018 세계인들이 함께 하는 한마당 문화 축제’ 의 행사가 이제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한국을 포함, 루마니아, …
관리자 10-31 77
213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바르셀로나의 새로운 한식당 리스 키친에 대한 소식 전합니다.  저희 리스키친은 전통적인 스페인 가정음식과 함께 한식을 함께 맛볼수 있습니다.아침시간 (해피아워) : (아침 7시 - 12시)  스페인 보까디요, …
관리자 10-30 475
212
안녕하십니까!   스페인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건승을 빕니다.   유럽한인총연합회 임원회가 11월 30일 - 12월 2일 밀라노에서, 또한 유럽한인 차세대 행사도 12월 1일 - 2일이 밀라노에서 …
관리자 10-23 18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