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221건, 최근 0 건
   

[수필] 고향의 봄이 오는 소리 - 이덕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3-08 (목) 17:59 조회 : 246
벌레가 입을 떼고 깨어난다는 경칩이 지났으니 이제 봄이 본격적으로 올 것이다. 남녘의 바다에서부터 동토의 북녘까지 어김없이 봄은 사뿐사뿐 오고 있을 것이다. 봄은 봄비로부터 오는 것 같지만 빛, 바람, 소리로도 온다. 어린 시절 봄은 여러 가지로부터 왔다. 양지바른 곳에 쌓아둔 짚동 속 새끼 고양이의 앞발질, 돌담 위 갓 태어난 염소의 앙증스런 뜀박질은 물론 초가지붕 추녀 밑의 조그만 꽃다지의 노랑 꽃잎, 산골짝 맑은 물속의 가재 움직임으로도 왔다.

끝물의 겨울 볕은 남향 집 마루 끝에 오후의 나른함과 함께 물안개 같은 봄을 가져다 놓고 아직 움도 트지 않은 감나무 아래로 사라졌다. 지금쯤이면 바다는 바다, 산은 산, 계곡은 계곡대로 나름의 소리로 봄을 부르고 그 곳이 어디든 잔약한 봄풀들이 새벽 한기 속에서 맹춘(孟春)의 까탈스러운 날씨를 붙들고 꽃대를 밀어 올리느라 애를 먹기도 하겠다.

철부지로 세상을 모를 때에도 봄이 소리로 오는 것은 알았다. 어린 심장은 쿵쾅쿵쾅 뛰었지만 봄은 두근두근 아주 낮은 소리로 왔었다. 가끔은 해가 이울 쯤 황토 빛 하늘 아래 짙은 청솔 연기와 함께 나른한 소리로 오기도 했다. 구름, 하늘, 땅 속으로부터 봄의 움직임이 느껴지기 시작하면 봄볕은 꿈같은 아지랑이 길을 만들고, 새로운 날들을 준비한 새싹들이 여기저기 땅을 밀어 올려 연두색 융단을 깔기 시작할 때쯤이면 호박벌과 노랑나비 그리고 새들의 노래와 날갯짓이 가슴 벅찬 봄의 소리가 된다.

이제는 봄이 오는 소리를 듣지 못한다. 계절의 변화에 따라 다르게 느껴지던 심장 박동 소리도 언젠가부터 사시사철 전혀 달라짐이 없음은 어쩐 일일까. 매일 두터워지는 볕의 무게와 그에 따른 자연의 변화소리를 듣지 못함은 안타까운 일이다. 이때쯤이면 생명의 환희로 넘쳐나던 고향의 봄은 텅 비었다. 이제 고향은 빛과 소리로 봄이 오던 그런 곳이 아니다. 봄을 맞고 봄을 즐길 봄 처녀도 봄 총각도, 봄 마중하는 사람들도 없다. 볕이 주는 축복과 봄볕이 가지고 오는 변화를 느끼지 못하는 것은 그만큼 봄에 기대를 거는 사람이 없기 때문일지 모른다. 두고 온 고향집 마루 끝에는 주인 없는 고양이가 게으른 기지개와 함께 봄을 맞고 있을 듯하다. 어쩌면 남쪽으로 길게 뻗은 가지가 세월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봄을 기다리다 꺾이고, 꽃만 피우고 익을 때까지 감 한개도 간수 못하는 늙은 월하 감나무만 끝물의 겨울 볕을 붙들고 언제 봄이 오냐고 묻고 있으려니.


100 글자 이상 1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 월드옥타지회 박명신 회장님이 전원(참석인원) 만장일치로 당선 되었습니다.  많은 격려와 축하를 바랍니다.
관리자 12-10 242
220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에 한식당이 새로 오픈한 소식 알려드립니다.  위치도 좋고 메뉴도 다양합니다. 
관리자 12-09 317
219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지난 12월 1일 토요일 오후 2시,  까딸루냐영사관 총영사로 부임된 허태완 총영사님과 최준호 참사님께서  한인회 임원 및 이사들을 초대하여 점심 식사와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였습니다.  현재 …
관리자 12-05 241
218
“허태완 총영사님 교민회원로 초청오찬”   지난 11월 10일 바르셀로나에 부임하신 허태완 주 바르셀로나 총영사님은 2018년 11월 23일(금) 오후 1시 까딸루냐 한인회 원로및 어르신들을 초청하여 오찬과 함께 서로 인사를 나누었다.   이날 초청 …
관리자 11-24 305
217
2018년 11월 7-8일   바르셀로나 E.O.I. (Escola Oficial de Idioma) 에서 제5회 국제송강작품유물특별전이 열렸다. 7일 오후 2시에 주립 언어학교(E.O.I.) 대강당에서 사단법인 송강문화진흥원 에서 주관하고 아시아나 항공과 까딸루냐한인회에서 협찬한 제5회 국제송…
관리자 11-09 270
216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제일스페인교회에서 다음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오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11월17일 토요일 12시~16시, 제일스페인교회에서 의류, 중고물품 및 음식바자회가 있습니다. 지역사회 구제와 선교를 위…
관리자 11-07 413
215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우리 까딸루냐 한국인 교민 2세 이태산 사장(이영래 초대교민회장 차남)님이 운영하는 Lee’s Kitchen  (리스 키친식당) 개업 소식을 한인회에 알려왔습니다, 이태산 사장님은 개업소식을 알리며 한인회 임…
관리자 11-05 199
214
재 스페인 한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스페인지역본부에서 준비하고 있는 11월 9일(금)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있을 ‘2018 세계인들이 함께 하는 한마당 문화 축제’ 의 행사가 이제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한국을 포함, 루마니아, …
관리자 10-31 77
213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바르셀로나의 새로운 한식당 리스 키친에 대한 소식 전합니다.  저희 리스키친은 전통적인 스페인 가정음식과 함께 한식을 함께 맛볼수 있습니다.아침시간 (해피아워) : (아침 7시 - 12시)  스페인 보까디요, …
관리자 10-30 475
212
안녕하십니까!   스페인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건승을 빕니다.   유럽한인총연합회 임원회가 11월 30일 - 12월 2일 밀라노에서, 또한 유럽한인 차세대 행사도 12월 1일 - 2일이 밀라노에서 …
관리자 10-23 18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