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221건, 최근 1 건
   

[수필] 등잔과 관솔불이 있는 풍경 - 이덕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3-24 (토) 05:00 조회 : 229

봄이 오면 바람은 온갖 것들을 흔든다. 흔든다기보다 숫제 들쑤신다는 표현이 맞겠다. 초가지붕 깊숙이 추운 겨울을 나던 참새도 봄볕을 찾아 나선지 벌써 달포가 지났다. 보리밭 검은 땅이 푸른 물결로 바뀌려면 가까이 지나는 계곡 물안개가 서너 번 더 피어올라야 할게다. 갯버들이 물을 빨아올리며 연초록 색깔 봄을 만들기 시작하자 돌돌거리는 물소리에 얼굴을 씻어대던 키 작은 버들개지는 붉고 노란 꽃잎을 자주 빛 봉우리에 달고 아직 깨지도 않은 벌과 나비들을 부른다. 산골 오후 거친 돌개바람은 멧비둘기가 깃털을 터는 대밭을 지나 부드럽게 초가집 안마당에서 밤을 준비한다.

산꼭대기에서부터 손톱만한 낮달을 따라 개울을 건너고 울바자 문을 통해 낡은 초가지붕 위를 지나, 낮고 좁은 어두운 방으로 따라 들어온 어스름은 오래토록 쉬어 갈듯이 미처 온기도 자리를 펴지 않은 멍석자리 윗목에 웅크린다. 봄기운에 붙들려 산과 개울을 정신없이 휘젓고 다니던 아이는 쇠죽솥 아궁이에서 관솔불을 붙여 아래채 큰사랑방과 작은사랑방 벽을 튼 구멍사이 얹혀있는 등잔에 불붙인다. 지나간 겨울 간벌한 소나무 장작을 패던 형 곁에서 눈총을 맞아가며 참솔 옹이들 중 고르고 골라 만든 소중한 관솔이다. 지지직 소리를 내며 불이 붙은 관솔은 연한 송진 내음을 풍기며 어둠을 밀어낸다. 호박(琥珀)같이 투명한 관솔을 이쑤시개 정도로 가늘고 잘게 만드는데 연필 깎는 칼 몇 개를 망가뜨렸다.

메주 삶는 날엔 부지런히 훔쳐 먹은 메주로 배탈을 만나 대문가 통시에 왔다 갔다 하느라고 아껴두었던 관솔도 이제 조금밖에 남지 않았다. 사기등잔에 불이 붙자 흐릿한 어둠이 밀려나며 앉은뱅이책상 위 책들이 모습을 보인다. 벽을 튼 작은 공간에 자리한 사기 등잔불은 방문을 열 때마다 위태롭게 일렁이다 꺼질 듯 살아난다. 몇 개의 관솔이 오늘 저녁에 또 없어질 것이다. 초봄 짧은 밤 어둠은 어른들 발자국을 따라 지친 듯이 찾아 왔다가 관솔과 등잔불 때문에 솔 연기 냄새 짙은 사랑방에서 제대로 쉬어보지도 못하고 쫓겨난다. 가슴이 뛰고 있는 이른 봄 아이들은 밤이 없다. 어둠이 깊어 갈수록 사기등잔 심지(燈心)는 줄어들고 콧구멍은 새카맣게 그을음이 앉는다. 초롱초롱한 눈망울에는 낯선 글자들이 새겨진다. 가난한 시절 아이들은 누구나 마음속에 등불 하나씩을 켜고 살았다. 배고픔과 어둠을 몰아낼 수만 있다면 그보다 더한 것도 가슴 속에 품었을 것이다. 어쩌면 그 시절 가슴에 품었던 마음속 등불과 관솔들이 씨 불이 되어 지금의 풍요와 봄 같이 환한 세상을 만들어 내었지 싶다.

이덕대(수필가)


100 글자 이상 1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21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 월드옥타지회 박명신 회장님이 전원(참석인원) 만장일치로 당선 되었습니다.  많은 격려와 축하를 바랍니다.
관리자 12-10 176
220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에 한식당이 새로 오픈한 소식 알려드립니다.  위치도 좋고 메뉴도 다양합니다. 
관리자 12-09 291
219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지난 12월 1일 토요일 오후 2시,  까딸루냐영사관 총영사로 부임된 허태완 총영사님과 최준호 참사님께서  한인회 임원 및 이사들을 초대하여 점심 식사와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였습니다.  현재 …
관리자 12-05 233
218
“허태완 총영사님 교민회원로 초청오찬”   지난 11월 10일 바르셀로나에 부임하신 허태완 주 바르셀로나 총영사님은 2018년 11월 23일(금) 오후 1시 까딸루냐 한인회 원로및 어르신들을 초청하여 오찬과 함께 서로 인사를 나누었다.   이날 초청 …
관리자 11-24 296
217
2018년 11월 7-8일   바르셀로나 E.O.I. (Escola Oficial de Idioma) 에서 제5회 국제송강작품유물특별전이 열렸다. 7일 오후 2시에 주립 언어학교(E.O.I.) 대강당에서 사단법인 송강문화진흥원 에서 주관하고 아시아나 항공과 까딸루냐한인회에서 협찬한 제5회 국제송…
관리자 11-09 265
216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제일스페인교회에서 다음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오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11월17일 토요일 12시~16시, 제일스페인교회에서 의류, 중고물품 및 음식바자회가 있습니다. 지역사회 구제와 선교를 위…
관리자 11-07 409
215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우리 까딸루냐 한국인 교민 2세 이태산 사장(이영래 초대교민회장 차남)님이 운영하는 Lee’s Kitchen  (리스 키친식당) 개업 소식을 한인회에 알려왔습니다, 이태산 사장님은 개업소식을 알리며 한인회 임…
관리자 11-05 190
214
재 스페인 한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스페인지역본부에서 준비하고 있는 11월 9일(금)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있을 ‘2018 세계인들이 함께 하는 한마당 문화 축제’ 의 행사가 이제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한국을 포함, 루마니아, …
관리자 10-31 76
213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바르셀로나의 새로운 한식당 리스 키친에 대한 소식 전합니다.  저희 리스키친은 전통적인 스페인 가정음식과 함께 한식을 함께 맛볼수 있습니다.아침시간 (해피아워) : (아침 7시 - 12시)  스페인 보까디요, …
관리자 10-30 455
212
안녕하십니까!   스페인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건승을 빕니다.   유럽한인총연합회 임원회가 11월 30일 - 12월 2일 밀라노에서, 또한 유럽한인 차세대 행사도 12월 1일 - 2일이 밀라노에서 …
관리자 10-23 17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