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234건, 최근 1 건
   

[수필] 등잔과 관솔불이 있는 풍경 - 이덕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3-24 (토) 05:00 조회 : 306

봄이 오면 바람은 온갖 것들을 흔든다. 흔든다기보다 숫제 들쑤신다는 표현이 맞겠다. 초가지붕 깊숙이 추운 겨울을 나던 참새도 봄볕을 찾아 나선지 벌써 달포가 지났다. 보리밭 검은 땅이 푸른 물결로 바뀌려면 가까이 지나는 계곡 물안개가 서너 번 더 피어올라야 할게다. 갯버들이 물을 빨아올리며 연초록 색깔 봄을 만들기 시작하자 돌돌거리는 물소리에 얼굴을 씻어대던 키 작은 버들개지는 붉고 노란 꽃잎을 자주 빛 봉우리에 달고 아직 깨지도 않은 벌과 나비들을 부른다. 산골 오후 거친 돌개바람은 멧비둘기가 깃털을 터는 대밭을 지나 부드럽게 초가집 안마당에서 밤을 준비한다.

산꼭대기에서부터 손톱만한 낮달을 따라 개울을 건너고 울바자 문을 통해 낡은 초가지붕 위를 지나, 낮고 좁은 어두운 방으로 따라 들어온 어스름은 오래토록 쉬어 갈듯이 미처 온기도 자리를 펴지 않은 멍석자리 윗목에 웅크린다. 봄기운에 붙들려 산과 개울을 정신없이 휘젓고 다니던 아이는 쇠죽솥 아궁이에서 관솔불을 붙여 아래채 큰사랑방과 작은사랑방 벽을 튼 구멍사이 얹혀있는 등잔에 불붙인다. 지나간 겨울 간벌한 소나무 장작을 패던 형 곁에서 눈총을 맞아가며 참솔 옹이들 중 고르고 골라 만든 소중한 관솔이다. 지지직 소리를 내며 불이 붙은 관솔은 연한 송진 내음을 풍기며 어둠을 밀어낸다. 호박(琥珀)같이 투명한 관솔을 이쑤시개 정도로 가늘고 잘게 만드는데 연필 깎는 칼 몇 개를 망가뜨렸다.

메주 삶는 날엔 부지런히 훔쳐 먹은 메주로 배탈을 만나 대문가 통시에 왔다 갔다 하느라고 아껴두었던 관솔도 이제 조금밖에 남지 않았다. 사기등잔에 불이 붙자 흐릿한 어둠이 밀려나며 앉은뱅이책상 위 책들이 모습을 보인다. 벽을 튼 작은 공간에 자리한 사기 등잔불은 방문을 열 때마다 위태롭게 일렁이다 꺼질 듯 살아난다. 몇 개의 관솔이 오늘 저녁에 또 없어질 것이다. 초봄 짧은 밤 어둠은 어른들 발자국을 따라 지친 듯이 찾아 왔다가 관솔과 등잔불 때문에 솔 연기 냄새 짙은 사랑방에서 제대로 쉬어보지도 못하고 쫓겨난다. 가슴이 뛰고 있는 이른 봄 아이들은 밤이 없다. 어둠이 깊어 갈수록 사기등잔 심지(燈心)는 줄어들고 콧구멍은 새카맣게 그을음이 앉는다. 초롱초롱한 눈망울에는 낯선 글자들이 새겨진다. 가난한 시절 아이들은 누구나 마음속에 등불 하나씩을 켜고 살았다. 배고픔과 어둠을 몰아낼 수만 있다면 그보다 더한 것도 가슴 속에 품었을 것이다. 어쩌면 그 시절 가슴에 품었던 마음속 등불과 관솔들이 씨 불이 되어 지금의 풍요와 봄 같이 환한 세상을 만들어 내었지 싶다.

이덕대(수필가)


100 글자 이상 1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3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34
2019년 3월 16일(토), 허태완 총영사는 바르셀로나 한글학교 신정아 교장, 김진환 이사장, 교사진 10여명과 함께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허태완 총영사는 교사진들로부터 한글학교의 현황, 발전 방향,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고 의견을 교환하였으며, 향후 총영사…
관리자 03-20 18
233
어머니 기도회에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제일 스페인 교회에서 3월 13일 (수)~14일(목)까지 특별 어머니 기도회를 엽니다.       매주 수요일마다 모이는 이 기도회는 한인사회의 자녀와 가정을 위해 기도하는 어머니들의 모임으로써 금년…
관리자 03-08 208
232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올해 3.1절 100주년을 기념하여 유럽 한인 차세대 웅변대회가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3월 22일부터 24일 양일간 개최됩니다. 참여를 원하시는 한인 청소년들은 2019년 2월 25일까지 info@hanincat.com 으로 참가 신청서(첨부)를…
관리자 02-20 345
231
안타까운 부고 소식을 전합니다. 바르셀로나 순복음교회 최원철목사님 사모님 Sra, Almudena( 알무데나) 께서 어제(11일) 오후 6시경 소천 하셨습니다. 장례식: 2019년 2월13일 오후 3:45분  장소: Tanatoria Les Corts , sala 10.  (Avinguda de Joan XXIII, 3 08028 Barcelona Es…
관리자 02-12 133
230
  날짜: 2019.02.010 발신: 선거관리위원장 수신: 스페인 각지역 한인회장 및 임원,  대의원 참조: 주 스페인 한국대사관 제목: 제31대 재 스페인한인 총연합회 신임회장선출                         …
관리자 02-11 131
229
안녕하세요? 오가닉밀 (Organik Mill)입니다. 오랜 준비 끝에 한국의 전통 건강식품인 유기농 미숫가루를 정식 수입,판매하게 되었습니다.   바르셀로나 Sants에 있는 “Cafe&Amics” 카페에서 유기농 미숫가루를 맛보세요! 미숫가루라떼, 미숫가루…
오가닉밀 02-06 505
228
바르셀로나에 본사를 둔 한국인 기업 에서 아래와 같이 사원을 모집합니다. 회사: DAEDO INTERNATIONAL 1,주요 업무: 수출입 2,자격 요건:  -스페인어, 영어, 한국어 가능한자. -스페인 체류조건에 이상없는자. -직무관련 경력자 우대 3,근무시간 및 계약조건:…
관리자 02-02 495
227
바르셀로나총영사관이 1월25일 개관해 정식업무에 들어갔다. 바르셀로나는 교민수 1500명에 불과하지만 지난해 이 지역을 찾은 한국인 방문객수가 45만명에 이를 정도로 유동인구가 많은 곳으로, 여권분실에 따른 재발급 등 영사수요가 급증한 지역이다. 특히 바르…
관리자 01-26 326
226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교민 여러분, 1월 25일(금), 지로나에서 제13회 시문학 독립예술제, Pepe Sales가 개최됩니다.  올해 테마는 한국의 시인 '이상'으로서, 이상의 작품뿐만 아니라, 한국음식, 영화, 태권도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1…
관리자 01-22 307
225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교민 여러분, 1월 24일(목)과 25일(금), 카사 아시아 Tribuna España Corea가 개최됩니다.  본 행사는 카사 아시아, 한국국제교류재단, 한국외국어대학교가 공동 주관하고, 스페인 외무부의 협력으로 진행하는 국제 포럼입니다.  특…
관리자 01-19 55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