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198건, 최근 0 건
   

[수필] 고향 숲이 주는 교훈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4-03 (화) 08:27 조회 : 305
가월(嘉月)의 아침 해가 산마루를 끌어 내리며 안개 속에 잠긴 마을로 다가서면 몇 아름드리 되는 느티나무와 팽나무, 이팝나무 숲은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팔을 벌리고 즐겨 봄 햇살을 맞는다. 밝은 아침 해는 나무와 하늘의 경계에서 부서지고 부서진 빛의 파편들은 폭포의 작은 물방울처럼 마을 지붕 위와 와룡동천(臥龍東川)으로 튕겨 내린다. 마을과 개울, 논과 밭 사이로 특별히 구분이 되어있지 않지만 옛 사람들은 지금 숲을 이룬 나무들을 심을 때 원칙이 있었음은 분명하다.

커다란 바위나 땅의 경사를 정리하지 않고 그냥 자연 속에 어울려 살도록 나무들을 심었다.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굵은 나무들은 척박한 땅 속으로 더 이상 뿌리를 깊이 박지 못해 돌 틈 사이로 울퉁불퉁 근육질의 뿌리를 드러낸 것들도 있다. 하늘을 막아서는 가지들은 마치 원시의 수림처럼 여유가 없을 정도로 빽빽해 보이지만 각자의 영역을 지키고 있는 뿌리 쪽으로 내려오면 이야기는 전혀 다르다. 서로의 삶과 구역을 이해하는 것처럼 간격은 충분하다. 오백년 이상의 시간을 한 곳에 뿌리내리고 서로 부둥켜안고 살았으니 어찌 그러지 않을까.

나무와 나무, 바위와 흙이 어우러진 그 곳에서 아이들은 놀이 속에서 커갔으며, 어른들은 흐르는 계절의 시간들을 보면서 삶의 여유와 기쁨을 누렸고 지나가던 뻥튀기장수, 생멸치차도 이 숲에서 장사를 벌였다. 숲은 말하지 않았지만 계절에 따라 나뭇잎들은 창날 같은 햇살을 은빛으로, 때로는 푸른 삼대처럼 화려하게 펼쳐 갔다. 구름은 숲의 나무 가지들에 걸리지 못했고 품었던 물방울들을 떨어뜨리고 앞산 위로 쫓겨 갔다. 바람도 숲의 나무들을 건드리지 못했고 참을 수 없을 만큼 무더운 여름날은 오히려 나무들이 바람을 불러왔다. 숲은 넉넉했고 조용했다. 아이들 공은 작은 돌들과 흙 사이로 굴러 다녔으며 조그만 여자애들은 고무줄 위에서 나비처럼 폴짝폴짝 뛰었다. 아낙들은 졸리고 반쯤 감긴 눈으로 튼실한 허벅지를 드러낸 채 삼을 삼았고 어린아이는 매미소리 아래서 엄마의 젖무덤을 헤집었다.

화월(花月)의 좋은 날이 오면 부처님이 보리수 아래서 선정에 드셨듯이 오래된 고향 숲에 도심의 지친 몸을 씻으러 가보고 싶다. 그 시절의 마음들을 다시 만날 수는 없겠지만 직박구리가 둥지를 틀던 팽나무 꼭대기를 보며 어울려 살았을 때의 행복을 느껴보고 싶다. 서로가 잘났다고 하는 이 혼탁한 세상에 서로 다른 나무들이 한 곳에 뿌리내려 오백여년을 함께한 숲이 주는 교훈은 참으로 크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9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8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스페인 한인 작가 유혜영(49·여) 씨가 일상의 소소한 행복을 이야기하는 그림에세이 '생각만 해도 기분이 좋아'(홍익출판)를 출간했다. 일러스트레이터, 디자이너 전시기획자 등으로 활약하는 유 씨는 스페인 북동부의 지중해 연안도…
관리자 06-11 70
197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회 여러분, 촤관성씨의 단독후보로 스페인 체육회장이 결정되어, 2018년 6월 1일부터 스페인 체육회장으로서 전반적인 업무를 수행하게 되었습니다. 2018년 한국 전국체전은 …
관리자 06-11 159
196
Este jueves ser? el d?a de JOKBAL Si quieres probarlo ll?manos 646609562 o deja un mensaje por Facebook o Instagram hasta hoy por la tarde Por que vamos a comparar carn? 이번주 목요일 족발 데이!! 족발 드시고 싶은 분들은 미리 예약해 주심 감사하겠습니다. 오늘 오후까지 646609562 로 연락 주시면 감사…
리틀 코리아 05-16 91
195
리코표 평양 물냉면 개시!!! 소고기양지의 구수한 육수와 동치미가 만나 깔끔한 물냉면이 탄생했습니다. 시중 판매되는 냉면용 스프가 아닌 정성을 다해 만들었습니다. 오셔서 맛보시고 여름더위 날려보내길 바랍니다. #냉면 #평양냉면 #외갓집이평양 #물냉면 #동…
리틀코리아 05-18 48
194
안녕하십니까! 재서 한인들의 건승을 기원합니다.현김범제체육회장이 스페인 한국체육회장직을 사임함으로서 2018 한국전국체전 임원,선수 선발 문제로 하여 급하게 스페인 체육회장 선거를 진행…
관리자 05-14 182
193
2018년 유럽 CIS경제인 대회  장소 : 헝가리  HILTON Hotel Budapest 일시 :  2018년 7월 16일(월)~18일(수)        2018년 07월 16일 오전 골프대회 (OKTA 회장배)        2018년 07월 18일 ~07월 22일  투어 (1안/2안 선택) 주최 :  World OKTA …
관리자 05-08 188
192
교민 여러분, 오늘 행사는 날씨가 좋지 않지만 예정대로 진행하겠습니다 운동장에는 비를 피할수있는 지붕이 관중석쪽에 있기때문에 실내에서 할수있는 행사는 진행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양고기 바베큐도 문제없이 준비됩니다 다만 개회식을 11시에 하겠습니…
관리자 05-01 98
191
존경하는 한인회 회원님들께 부고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박천욱 회장님의 모친께서 소천하셨습니다.  - 이두남 권사 - 향년 82세  - 장례식장:사상구 감전동, 삼신장례식장 - 장례식 발인예배: 17일 09:00.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8-05-02 18:47:10 한…
관리자 04-16 145
190
지영구 관장님(수원출생. 76세)께서 2018년 4월 15일 오전 9시 25분 소천하셨습니다. 조문하실 장소와 시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EL TANATORIO DE LES CORTS 16일 월요일  오후 6시 30 분 ~ 9시 17일 화요일  오전 8시 ~ 오후 4시 미망인: Isabel Enríquez  전화 657 616…
관리자 04-16 129
189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4월 16일부터 19일까지 바르셀로나 Fira grand via 에서 스페인 최대 식품무역박람회인 Alimentaria가 열립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 초청장을 발급하오니, 본 박람회에 관심 있으신 분, 특히 식품무역에…
관리자 04-12 38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