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192건, 최근 0 건
 

[수필] 고향 숲이 주는 교훈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4-03 (화) 08:27 조회 : 75
가월(嘉月)의 아침 해가 산마루를 끌어 내리며 안개 속에 잠긴 마을로 다가서면 몇 아름드리 되는 느티나무와 팽나무, 이팝나무 숲은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팔을 벌리고 즐겨 봄 햇살을 맞는다. 밝은 아침 해는 나무와 하늘의 경계에서 부서지고 부서진 빛의 파편들은 폭포의 작은 물방울처럼 마을 지붕 위와 와룡동천(臥龍東川)으로 튕겨 내린다. 마을과 개울, 논과 밭 사이로 특별히 구분이 되어있지 않지만 옛 사람들은 지금 숲을 이룬 나무들을 심을 때 원칙이 있었음은 분명하다.

커다란 바위나 땅의 경사를 정리하지 않고 그냥 자연 속에 어울려 살도록 나무들을 심었다.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굵은 나무들은 척박한 땅 속으로 더 이상 뿌리를 깊이 박지 못해 돌 틈 사이로 울퉁불퉁 근육질의 뿌리를 드러낸 것들도 있다. 하늘을 막아서는 가지들은 마치 원시의 수림처럼 여유가 없을 정도로 빽빽해 보이지만 각자의 영역을 지키고 있는 뿌리 쪽으로 내려오면 이야기는 전혀 다르다. 서로의 삶과 구역을 이해하는 것처럼 간격은 충분하다. 오백년 이상의 시간을 한 곳에 뿌리내리고 서로 부둥켜안고 살았으니 어찌 그러지 않을까.

나무와 나무, 바위와 흙이 어우러진 그 곳에서 아이들은 놀이 속에서 커갔으며, 어른들은 흐르는 계절의 시간들을 보면서 삶의 여유와 기쁨을 누렸고 지나가던 뻥튀기장수, 생멸치차도 이 숲에서 장사를 벌였다. 숲은 말하지 않았지만 계절에 따라 나뭇잎들은 창날 같은 햇살을 은빛으로, 때로는 푸른 삼대처럼 화려하게 펼쳐 갔다. 구름은 숲의 나무 가지들에 걸리지 못했고 품었던 물방울들을 떨어뜨리고 앞산 위로 쫓겨 갔다. 바람도 숲의 나무들을 건드리지 못했고 참을 수 없을 만큼 무더운 여름날은 오히려 나무들이 바람을 불러왔다. 숲은 넉넉했고 조용했다. 아이들 공은 작은 돌들과 흙 사이로 굴러 다녔으며 조그만 여자애들은 고무줄 위에서 나비처럼 폴짝폴짝 뛰었다. 아낙들은 졸리고 반쯤 감긴 눈으로 튼실한 허벅지를 드러낸 채 삼을 삼았고 어린아이는 매미소리 아래서 엄마의 젖무덤을 헤집었다.

화월(花月)의 좋은 날이 오면 부처님이 보리수 아래서 선정에 드셨듯이 오래된 고향 숲에 도심의 지친 몸을 씻으러 가보고 싶다. 그 시절의 마음들을 다시 만날 수는 없겠지만 직박구리가 둥지를 틀던 팽나무 꼭대기를 보며 어울려 살았을 때의 행복을 느껴보고 싶다. 서로가 잘났다고 하는 이 혼탁한 세상에 서로 다른 나무들이 한 곳에 뿌리내려 오백여년을 함께한 숲이 주는 교훈은 참으로 크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9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2
가월(嘉月)의 아침 해가 산마루를 끌어 내리며 안개 속에 잠긴 마을로 다가서면 몇 아름드리 되는 느티나무와 팽나무, 이팝나무 숲은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팔을 벌리고 즐겨 봄 햇살을 맞는다. 밝은 아침 해는 나무와 하늘의 경계에서 부서지고 부서진 빛의 파…
관리자 04-03 76
191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동아제약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대학생 국토대장정 행사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본 행사는 동아제약에서 사회환원 차원에서 주최하는 공신력 있는 행사로 매년 많은 대학생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199…
관리자 03-28 100
190
봄이 오면 바람은 온갖 것들을 흔든다. 흔든다기보다 숫제 들쑤신다는 표현이 맞겠다. 초가지붕 깊숙이 추운 겨울을 나던 참새도 봄볕을 찾아 나선지 벌써 달포가 지났다. 보리밭 검은 땅이 푸른 물결로 바뀌려면 가까이 지나는 계곡 물안개가 서너 번 더 피어올라…
관리자 03-24 99
189
1분 소개 영상: <iframe src="https://player.vimeo.com/video/235769690"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 webkitallowfullscreen mozallowfullscreen allowfullscreen></iframe>15분 소개 영상: <iframe src="https://player.vimeo.com/video/235767251" width="640" height="360" frameborder="0" webkitallowfullscreen moza…
관리자 03-16 178
188
벌레가 입을 떼고 깨어난다는 경칩이 지났으니 이제 봄이 본격적으로 올 것이다. 남녘의 바다에서부터 동토의 북녘까지 어김없이 봄은 사뿐사뿐 오고 있을 것이다. 봄은 봄비로부터 오는 것 같지만 빛, 바람, 소리로도 온다. 어린 시절 봄은 여러 가지로부터 왔다. …
관리자 03-08 118
187
안녕하십니까, 교민 여러분! 조성희 관장님 (전한글학교교장) 아들인, 배우 Alberto Jo Lee 씨가 출연한 영화 'Paella Today'가 오는 25일 개봉합니다.  교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까딸루냐 한인회-
관리자 03-07 306
186
흥무산 위로 정월 대보름달이 떠오른다. 냇가 논 가운데 커다란 달집이 지어지고 가오리연, 방패연이 가운데 솟아있는 높다란 대나무에 매달려, 농염하게 타오르는 짚불과 연기를 따라 우쭐우쭐 춤을 춘다. 상쇠 어른은 지신밟기 술에서 깨어나지 못하고, 연신 ‘꽹…
석산 03-02 62
185
어린 시절 설은 풍요로움이었다. 시간의 열차가 지나고 나면 다시 올 수 없는 과거 행복의 시간들이 아쉬울 때가 이즈음이다. 어차피 삶이란 가만히 엎드려 있건 달리고 있건 시간이란 것이 곁을 스치고 지나가긴 마찬가지다. 하지만 만져지지도 않는 시간…
석산 02-22 162
184
11. 무한한 잠재의식의 힘을 활용하라. Use the Unlimited Power of Your Subconscious Mind   우리는 깨닫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다!   1977년 플로리다 주에 평범한 63세의 로라 슐츠라는 부인이 살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손자의 팔이 승용차에 깔리게 되는 사고를…
관리자 02-14 130
183
이덕대 멀리서 들려오는 찰그랑찰그랑 엿장수 가위질 소리가 귓전을 맴돈다. 순식간에 입에는 한가득 침이 고이고 눈은 허공을 쳐다보다가 엿과 바꾸어 먹을 수 있는 낡은 흰 고무신이나 찌그러진 주전자 뚜껑, 냄비라도 찾는지 몹시 분주하게 움직인다. 엿장수…
관리자 02-08 1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