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221건, 최근 1 건
   

[수필] 고향 숲이 주는 교훈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4-03 (화) 08:27 조회 : 2458
가월(嘉月)의 아침 해가 산마루를 끌어 내리며 안개 속에 잠긴 마을로 다가서면 몇 아름드리 되는 느티나무와 팽나무, 이팝나무 숲은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팔을 벌리고 즐겨 봄 햇살을 맞는다. 밝은 아침 해는 나무와 하늘의 경계에서 부서지고 부서진 빛의 파편들은 폭포의 작은 물방울처럼 마을 지붕 위와 와룡동천(臥龍東川)으로 튕겨 내린다. 마을과 개울, 논과 밭 사이로 특별히 구분이 되어있지 않지만 옛 사람들은 지금 숲을 이룬 나무들을 심을 때 원칙이 있었음은 분명하다.

커다란 바위나 땅의 경사를 정리하지 않고 그냥 자연 속에 어울려 살도록 나무들을 심었다.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굵은 나무들은 척박한 땅 속으로 더 이상 뿌리를 깊이 박지 못해 돌 틈 사이로 울퉁불퉁 근육질의 뿌리를 드러낸 것들도 있다. 하늘을 막아서는 가지들은 마치 원시의 수림처럼 여유가 없을 정도로 빽빽해 보이지만 각자의 영역을 지키고 있는 뿌리 쪽으로 내려오면 이야기는 전혀 다르다. 서로의 삶과 구역을 이해하는 것처럼 간격은 충분하다. 오백년 이상의 시간을 한 곳에 뿌리내리고 서로 부둥켜안고 살았으니 어찌 그러지 않을까.

나무와 나무, 바위와 흙이 어우러진 그 곳에서 아이들은 놀이 속에서 커갔으며, 어른들은 흐르는 계절의 시간들을 보면서 삶의 여유와 기쁨을 누렸고 지나가던 뻥튀기장수, 생멸치차도 이 숲에서 장사를 벌였다. 숲은 말하지 않았지만 계절에 따라 나뭇잎들은 창날 같은 햇살을 은빛으로, 때로는 푸른 삼대처럼 화려하게 펼쳐 갔다. 구름은 숲의 나무 가지들에 걸리지 못했고 품었던 물방울들을 떨어뜨리고 앞산 위로 쫓겨 갔다. 바람도 숲의 나무들을 건드리지 못했고 참을 수 없을 만큼 무더운 여름날은 오히려 나무들이 바람을 불러왔다. 숲은 넉넉했고 조용했다. 아이들 공은 작은 돌들과 흙 사이로 굴러 다녔으며 조그만 여자애들은 고무줄 위에서 나비처럼 폴짝폴짝 뛰었다. 아낙들은 졸리고 반쯤 감긴 눈으로 튼실한 허벅지를 드러낸 채 삼을 삼았고 어린아이는 매미소리 아래서 엄마의 젖무덤을 헤집었다.

화월(花月)의 좋은 날이 오면 부처님이 보리수 아래서 선정에 드셨듯이 오래된 고향 숲에 도심의 지친 몸을 씻으러 가보고 싶다. 그 시절의 마음들을 다시 만날 수는 없겠지만 직박구리가 둥지를 틀던 팽나무 꼭대기를 보며 어울려 살았을 때의 행복을 느껴보고 싶다. 서로가 잘났다고 하는 이 혼탁한 세상에 서로 다른 나무들이 한 곳에 뿌리내려 오백여년을 함께한 숲이 주는 교훈은 참으로 크다.

100 글자 이상 1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221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1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 월드옥타지회 박명신 회장님이 전원(참석인원) 만장일치로 당선 되었습니다.  많은 격려와 축하를 바랍니다.
관리자 12-10 176
220
안녕하세요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바르셀로나에 한식당이 새로 오픈한 소식 알려드립니다.  위치도 좋고 메뉴도 다양합니다. 
관리자 12-09 291
219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지난 12월 1일 토요일 오후 2시,  까딸루냐영사관 총영사로 부임된 허태완 총영사님과 최준호 참사님께서  한인회 임원 및 이사들을 초대하여 점심 식사와 대화의 자리를 마련하였습니다.  현재 …
관리자 12-05 233
218
“허태완 총영사님 교민회원로 초청오찬”   지난 11월 10일 바르셀로나에 부임하신 허태완 주 바르셀로나 총영사님은 2018년 11월 23일(금) 오후 1시 까딸루냐 한인회 원로및 어르신들을 초청하여 오찬과 함께 서로 인사를 나누었다.   이날 초청 …
관리자 11-24 296
217
2018년 11월 7-8일   바르셀로나 E.O.I. (Escola Oficial de Idioma) 에서 제5회 국제송강작품유물특별전이 열렸다. 7일 오후 2시에 주립 언어학교(E.O.I.) 대강당에서 사단법인 송강문화진흥원 에서 주관하고 아시아나 항공과 까딸루냐한인회에서 협찬한 제5회 국제송…
관리자 11-09 265
216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제일스페인교회에서 다음과 같은 행사를 진행하오니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11월17일 토요일 12시~16시, 제일스페인교회에서 의류, 중고물품 및 음식바자회가 있습니다. 지역사회 구제와 선교를 위…
관리자 11-07 409
215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우리 까딸루냐 한국인 교민 2세 이태산 사장(이영래 초대교민회장 차남)님이 운영하는 Lee’s Kitchen  (리스 키친식당) 개업 소식을 한인회에 알려왔습니다, 이태산 사장님은 개업소식을 알리며 한인회 임…
관리자 11-05 190
214
재 스페인 한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 스페인지역본부에서 준비하고 있는 11월 9일(금) 오후 4시부터 8시까지 있을 ‘2018 세계인들이 함께 하는 한마당 문화 축제’ 의 행사가 이제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한국을 포함, 루마니아, …
관리자 10-31 76
213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바르셀로나의 새로운 한식당 리스 키친에 대한 소식 전합니다.  저희 리스키친은 전통적인 스페인 가정음식과 함께 한식을 함께 맛볼수 있습니다.아침시간 (해피아워) : (아침 7시 - 12시)  스페인 보까디요, …
관리자 10-30 455
212
안녕하십니까!   스페인에 거주하는 한인들의 건승을 빕니다.   유럽한인총연합회 임원회가 11월 30일 - 12월 2일 밀라노에서, 또한 유럽한인 차세대 행사도 12월 1일 - 2일이 밀라노에서 …
관리자 10-23 17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