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

 스페인/바르셀로나에서의 생활에 도움이 되는 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357건, 최근 1 건
   

[수필] 사라진 편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08-15 (수) 01:12 조회 : 677

편지는 마음을 여는 문이며 마음으로 다가가는 길이다. 편지는 바람으로 왔고 향기로 날아갔다. 침을 묻혀가며 썼던 눈물 젖은 편지도 웃음 한가득 편지도 이제는 추억으로 남았다. 손으로 쓴 편지에는 글자만 넣어 보낸 게 아니다. 정성스럽게 말린 꽃잎, 갈잎도 넣고 사진도 마음도 동봉했다. 가끔은 왈칵 쏟아지는 울음도 한숨도 담았다. 그땐 온전한 자신 전체를 편지로 보내기도 했다. 참을 수 없는 더위에도 토방에 누워 봉당(封堂)쪽 문을 열고 파란 하늘에 둥실둥실 뜬 구름을 보면서 편지를 쓰면 마음은 봄이고 가을이었다. 단어도 어휘력도 부족했을 때 그럴듯한 단어 하나를 찾아내어 쓰고 고치기를 얼마나 했던가.

언젠가부터 손으로 꾹꾹 눌러가며 쓴 수제(手製) 편지가 사라졌다. 파랗고 검은색 잉크에 쓸 때마다 펜촉을 담가가며 마치 세밀화를 그리듯 정성을 다하던 젊은 날의 멋스런 편지를 보기가 어렵다. 두툼한 가죽 가방에서 무슨 보물 꺼내듯 편지를 꺼내 빙 둘러선 아이들 앞에서 호명하며 나누어 주던 집배원아저씨의 모습도 더 이상 볼 수 없다. 손으로 쓰던 편지는 삶과 고뇌, 사랑과 우정, 세상을 향해 내미는 손과 마음의 역할을 했다. 편지를 쓸 줄도 읽을 줄도 모르던 우리들의 할머니, 어머니들은 집배원아저씨가 가져다주는 편지를 걱정 반 부끄러움 반으로 받아들고는 마을의 식자께나 든 양반을 찾아가 읽어 주길 어렵게 부탁했었다.

손으로 쓴 편지를 읽을 때는 글이 품고 있는 함의(含意)에 따라 유장(悠長)하게 때로는 청승맞게 감정을 넣어 읽어야 제격이었다. 고향집 주소를 단 편지는 대부분 객지에 돈 벌러 나간 자식이나 군대 간 아들이 보냈었고, 아무런 감흥 없이 읽으면 그저 그런 내용이었지만 짓궂은 마을 양반이 감정을 이입하여 처연하게 읽으면 듣는 이는 눈물을 쥐어짰다.

이제는 컴퓨터, 스마트 폰 등의 문명 이기들이 모든 소식과 감정의 교류를 대신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요즘 젊은이들이 글 쓰는 것을 보면 글인지 그림인지 알 수가 없다. 편지를 정성스럽게 쓰는 과정에서 정서도 풍부해지고 필체도 좋아지는 것이다.

손으로 쓰는 편지는 단순한 글자의 조합이 아니라 쓰는 사람의 마음과 정성이 그 속에 담긴다. 아름다운 우정을 편지 한 장으로 나누던 그 시절을 회상하며 방학 중인 아이들에게 손 편지라도 한 통 써보라고 하는 것은 어떨까. 먼 훗날 직접 손으로 쓴 편지 한 장의 추억이 각박하고 건조한 디지털 시대의 삶에 낭만적인 가을밤을 만들어줄지도 모를 일이다.


100 글자 이상 100 글자 까지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357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7
* 그림은 7월 12일 기사 기준임.  착용 의무 12개 지역: 까딸루냐, 발레아레스 제도, 엑스트레마두라, 갈리시아, 라 리오하, 무르시아, 안달루시아, 빠이스 바스코.  안전 거리와 상관없이, 모든 공공 장소 또는 열린 공간(실내외 모두)에서 반드시 마스크 착…
관리자 07-15 9
356
신청 양식은 한인회 카톡으로 연락 주시면 카톡/메일로 드리겠습니다.  용량 초과로 홈페이지에 올리지 못하는 점 이해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십니까 한인회 여러분.  한식진흥원에서 다음과 같은 지원사업 소식 보내 주셨습니다.  관심 있으신 …
관리자 07-13 318
355
주스페인대사관에서는 코로나19 관련 스페인 정부의 자영업자, 소상공인, 중소기업 금융/자금 지원 및 민생 경제 대책 등을 정책>스페인 경제정세(http://overseas.mofa.go.kr/es-ko/brd/m_8100/list.do)에 공지해 오고 있습니다. 이 중 우리 재외동포들에게 도…
관리자 06-05 401
354
안녕하십니까 한인회 여러분.  바르셀로나 시청에서 경제 활동이 중단된 자영업자 autónomo 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하였습니다.  오늘 5월 20일부터 신청할 수 있고, 금액은 300유로입니다.  아래 링크(또는 상단 링크)에서 설명하는 절차에 맞추…
관리자 05-20 522
353
안녕하세요.  까딸루냐한인회에서 교민들의 편리를 도모하고자, 테이크 아웃 (para llevar) 서비스를 실행하고 있는 교민회 소속 또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식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경우, …
관리자 05-19 189
352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 한인 여러분.  카탈루냐 주정부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위기 상황으로 경제 활동에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위한 지원금을 발표했습니다.  지원금 신청은 4월 30일부터, 마…
관리자 05-05 592
351
  재스페인한인총연합회에서는 코로나19에 취약한 만 60세 이상 재외동포를 대상으로 마스크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 중에 있습니다. 2.     스페인에서는 4.28(화) 현재 21만명의 코로나19 감…
관리자 04-30 163
350
안녕하십니까. 까딸루냐한인회 여러분.  스페인 정부의 4단계 완화 로드맵을 공개하여 이를 전달합니다.  각 시기별 완화, 규제 방안을 보시고 외출 계획에 차질이 없으시기를 바랍니다.  더…
관리자 04-29 963
349
[부    고] 재스페인대한체육회 회장님이시며 까딸루냐 한인회 전회장되신 최관성 회장님의 모친 (故)서정순 권사님께서 4월28일 별세하시어 삼가 알려드립니다. 1. 빈소 : 부천 세종병원 장례…
관리자 04-28 376
348
4.26(일)부터 허용되는 14세 이하 아동 외출에 관한 내용입니다.  9:00-21:00 사이 1시간, 자택 반경 1km 내 같이 살고 있는 어른이 아동 3명까지 동반 가능. 놀이터 및 체육 시설 접근 금지 다른 아동과 접…
관리자 04-24 13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