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생활에 유익한 일반 뉴스(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1,175건, 최근 0 건
   

박원순 "사회적경제는 대안 아닌 새 물결"…스페인서 총회 주재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8-10-03 (수) 21:11 조회 : 128


2천석 규모의 스페인 빌바오 에우스칼두나 컨벤션센터 홀이 가득찼다.

지난 1일(현지시간) 오전 9시에 시작한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GSEF·Global Social Economy Forum) 빌바오 총회에 참석하려고 80여개국에서 1천700명이 속속 모여들었다.

빌바오시(市)와 빌바오가 속한 스페인 바스크 지방이 사회적경제·협동조합으로 유명한 만큼 사회적경제의 최신 흐름과 선도 사례를 배우고자 하는 열기가 뜨거웠다.

이 회의를 주재한 것은 다름 아닌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다.

GSEF는 2014년 서울시가 주도해 만든 사회적경제 분야 국제협의체다. 세계 주요 도시 시장과 국제기구 대표, 사회적 경제 리더들이 2년마다 열리는 총회에서 머리를 맞대고 사회적경제 사례, 지역경제 활성화를 논의한다.

GSEF 의장인 박 시장은 총회 개회식에서 "사회적경제는 더 이상 대안이 아닌 변화와 혁신을 주도해나가는 새로운 물결"이라며 "세계 여러 국가와 도시들이 기존 발전 모델의 한계를 깨닫고, 도시문제를 해결할 열쇠가 사회적 경제에 있다는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 발언처럼 스페인에서 사회적경제는 더이상 '대안'이 아니었다.

총회 개최도시인 빌바오에는 1천700개 협동조합에서 5만4천명이 일하고 있다. 빌바오 인구는 35만5천명이다.

총회에 참석한 막달레나 발레리오 스페인 고용이민사회부장관은 "사회적경제는 스페인 국내총생산(GDP)의 10%가량을 차지하며, 사회적기업은 4만3천개"라며 "지난 5년간 협동조합은 7천개 만들어졌다"고 소개했다.

발레리오 장관은 "협동조합 일자리 80%가 정규직이고, 이를 통해 다양한 여성들의 사회 진출이 이뤄지고 있다"며 "협동조합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일자리다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많은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GSEF 3차 총회' 개회식
'GSEF 3차 총회' 개회식(서울=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앞줄 왼쪽 다섯번째)이 1일(현지시간) 스페인 빌바오에서 열린 GSEF(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3차 총회 개회식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0.2 [서울시청 제공]
photo@yna.co.kr

바르셀로나의 헤라르도 피사레요 부시장은 "사회적경제는 바르셀로나 경제의 7%를 차지한다"며 "예전에는 환경오염, 여성들의 경제활동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못했고 장기적 이익이 아니라 단기적 이익에만 중점을 뒀다. 사회적경제가 이런 전통적 경제 모델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다"고 말했다.

바르셀로나는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제품을 공공구매하는 방식으로 지원을 강화하고 있으며 불법 노점상을 합법화하는 과정에서도 협동조합 모델을 적용했다. 최근에는 '에어비앤비' 같은 대형 디지털 플랫폼에 어떻게 사회적경제를 접목할 수 있을지 고민 중이다.

인구의 9%가량이 사회적경제 분야에서 일한다는 스페인 바스크 지방은 그럼에도 '갈 길이 멀다'고 이야기했다.

바스크 사회적경제연합회의 로사 라빈 회장은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고 투자를 많이 해 더 많은 사람이 함께하는 형태를 만들겠다"며 "아무도 소외되지 않는 더 포용적인 사회적경제 모델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 GSEF 3차 총회 참석
박원순 시장, GSEF 3차 총회 참석(서울=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이 1일(현지시간) 스페인 빌바오에서 열린 GSEF(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3차 총회 '전체세션'의 패널로 참석해 서울의 사회적경제정책 성과와 앞으로의 비전을 주제로 발언하고 있다. 2018.10.2 [서울시 제공]
photo@yna.co.kr

몬드라곤협동조합그룹 이니고 우신 회장은 "디지털 혁명이 일어나는 상황에서 협동조합의 기본적 가치를 지키면서 기술 혁신을 포함한 모든 분야의 혁신을 이루는 게 과제"라며 "또 협동조합 간 연결·협동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1956년 5명의 노동자가 석유난로 공장 '울고(ULGOR)'를 설립하며 시작한 몬드라곤그룹의 연 매출액은 147억5천500만유로(한화 약 19조343억원) 규모로, 스페인 10위 기업이다.

프랑스는 사회적경제에 10억유로(약 1조3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크리스토프 이티에르 프랑스 사회적경제 고등판무관은 "사회적경제에 대한 투자가 계속되고 있지만 그 구조가 굳건하지 않고, 사회적기업들이 새로운 혁신에도 발맞춰 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굳건한 투자 구조와 현신을 위해 10억유로를 투자하는 등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도시들은 서울의 사회적경제 발전 방향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

인구 1천만의 '메가시티'가 사회적경제를 표방하고 나선 사례가 없기 때문이다. 스페인에서 사회적경제가 발전한 바스크 지방 인구는 약 219만명이며 바르셀로나 인구는 160만명이다.

박원순 시장은 "한국을 비롯한 여러 아시아 국가가 사회적경제에 경험이 많지는 않다"며 "전통적인 시각에서 보면 조금 다를 수 있는 플랫폼을 다양하게 만들어 사회적경제 촉진에 노력하겠다. 서울의 사례를 여러분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국내에선 스페인 사회적경제를 배우려고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과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서양호 중구청장,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류경기 중랑구청장, 서철모 경기 화성시장, 김승수 전북 전주시장 등이 빌바오를 찾았다.

박 시장은 "GSEF가 단순 협의체를 넘어 도시 간-지역 간 연대와 협력의 구심점으로 역할 하고, 더 많은 도시와 민간이 참여하는 국제기구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1,17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175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중국의 거대 자본이 스페인 명문 세비야 인수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스페인의 ‘카데나 세르’는 12일(한국시간) “세비야 인수를 위한 중국 투자자와 협상이 진전됐다”라면서 “세비야는 다른 인수 희망자를 여러 달 동안 만…
12-12 13
1174
스페인의 가장 유명한 항구인 발렌시아가 블록체인과 빅데이터 기술을 적극 활용해 '스마트 항구' 조성에 나설 것을 밝혔다. 3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스마트 항구 및 공급체인 기술 컨퍼런스(Smart Ports & S…
12-12 9
1173
스페인의 여당인 '국민당(Partido Popular)'당이 암호화폐 및 블록체인에 관한 법률 초안을 몇일 안으로 공개할 예정임을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의 보도에 따르면 국민당 비서실장인 테오도로 가르시아 이게아는 마드리드에서 열린 ISDE 블록체인 및…
12-12 9
1172
프랑스에 이어 스페인도 최저임금을 40년 만에 최대폭인 22% 인상하기로 했습니다.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의회에 출석해 내년부터 최저임금을 현재보다 22% 인상해 월 1천50유로로 하는 방안을 다음주 국무회의에서 승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스페인의 최저임금 …
12-12 19
1171
스페인 ‘한국인 클래식 음악제’ 우지연 공연 모습./제공=주스페인한국문화원 주스페인한국문화원 주최로 스페인에서 열린 ‘한국인 클래식 음악제’가 현지 관객과 언론으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이번 음악제는 지난 4일 스페인 수도 마…
12-12 8
1170
스페인관광청(한국대표 이은진)은 11월 26일(월) 롯데호텔서울에서 스페인 각 주(州) 관광청과 현지 관광업체 등 13개 대표단을 초청, ‘2018 스페인 관광 전문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선 스페인 관광시장 현황 프레젠테이션, 국내 여행업계와 스페인 대표단…
12-04 216
1169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영국과 스페인이 브렉시트의 '마지막 난항'으로 알려진 지브롤터 영유권 분쟁을 별도협상하기로 합의했다. 24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브렉시트 합의문에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던 종전 태도를 철…
11-25 32
1168
영국과 유럽연합(EU)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이후 무역, 안보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 지에 대한 ‘미래관계 정치선언’ 초 안에 22일(현지 시각) 합의했다. 지난 14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내각회의에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 초안에 대해 내각의 지지…
11-24 26
1167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마드리드 무역관은 지난 11월5일 마드리드 구글 캠퍼스에서 한국 스타트업 미트업 데이(Meet-Up day) 이벤트를 열었다. 이날 한국의 스타트업 16개 사가 피칭의 기회를 얻었고 이를 듣기 위해 스페인에서는 벤처투자기업, 엑셀러레이터, 대…
11-23 28
1166
국내 VR 기업 쓰리디팩토리는 세계적인 축구 클럽 레알마드리드가 전 세계 6억명의 팬들을 위해 공식 VR 앱인 ‘레알마드리드 가상세계(RMVW : Real Madrid Virtual World)를 구축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레알마드리드는 스페인 소재 스포츠 VR 기업 아스토시테…
10-09 117
1165
전세계적으로 스타트업 열풍이 불고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해 각 국의 정부와 기업, 투자가들은 새로운 세상의 주인공이 되기 위해 치열히 경쟁하고 있다.스페인은 유럽에서 스타트업 창업하기 좋은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SEP Monitor에 따르면, 스페인은 유…
10-09 121
1164
한국 최대의 IT(정보기술) 기업인 삼성전자가 5일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올 3분기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17조5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1년 전보다 매출은 4.7%, 영업이익은 20.4%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매출액 대비 영업…
10-07 103
1163
2천석 규모의 스페인 빌바오 에우스칼두나 컨벤션센터 홀이 가득찼다. 지난 1일(현지시간) 오전 9시에 시작한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GSEF·Global Social Economy Forum) 빌바오 총회에 참석하려고 80여개국에서 1천700명이 속속 모여들었다. 빌바오시(市)와 빌바오가 속한 스…
10-03 129
1162
서울市, 바르셀로나와 등 17개 분야 협력 박원순 시장-아다 콜라우 시장, '우호도시 협력강화 협정서' 체결 서울시와 스페인 제1의 관광도시 바르셀로나가 도시재생, 대중교통, 시민참여 등 17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유럽 순방길에 오른 박원순 서울시장은 …
09-29 119
1161
(바르셀로나=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오르는 집값·임대료 때문에 임대주택 확보에 골몰하고, 도심 미세먼지와 차량을 줄이기 위해 공공자전거 보급 확대를 꾀한다. 요즘 세계 도시들은 떨어져 있지만 같은 고민을 한다. 키워드는 보행 친…
09-29 99
1160
국립외교원 글로벌 리더십 연수단이 9.15-9.19 스페인을 방문, 신재생에너지협회, 바르셀로나시청, 바르셀로나 에너지청을 방문하였습니다. KBS, 고용노동부, 법무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다양한 정부기관의 간부들로 구…
09-27 79
1159
Barcelona conquista al turista coreano Los recientes vuelos directos diarios entre BCN y Seul disparan la presencia de estos nuevos viajeros en la capital catalana Su gasto es superior al visitante medio, lo que los convierte en objeto de deseo para el comercio general y de lujo Barcelona acumula una notable nómina de 'booms' de vis…
09-19 99
1158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제9회 서울교통공사 국제 지하철영화제가 24일 개막한다. 이번 영화제는 서울교통공사와 사단법인 서울국제초단편영상제가 공동 주최한다. 서울교통공사와 스페인 바르셀로나 TMB사(Transports Metropolitans de Barcelona)가 지하철에서 국…
08-26 102
1157
해외여행자의 증가가 가져 온 대표적인 부작용의 하나인 오버투어리즘(Overtourism, 과잉관광) 문제에 대해 적절한 교육과 홍보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바르셀로나, 베네치아, 암스테르담 등은 여행자로 인해 발생하는 소음과 쓰레기, 주차, 부동산 문제 등…
08-21 141
1156
[데일리비즈온 박종호 기자] SK의 광고에서 메시를 볼 수 있을까? 조만간 가능할지도 모르는 일이다. SK루브리컨츠가 FC 바르셀로나와 후원 계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SK루브리컨츠는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자사 윤활유 브랜드 SK ZIC와 스페인 프로축구 1부리그인 라 리…
08-21 129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