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생활에 유익한 일반 뉴스(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1,297건, 최근 0 건
   

“한인 역사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해 독립유공자 후손 찾아야죠”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9-08-15 (목) 21:32 조회 : 78


“멕시코시티 국립기록보존소에서 아뜩히 먼 할아버지 사진이 담긴 신분증을 발견한 순간, 그 자리에서 눈물이 터져 나오더군요. 그 동안 우리 가족의 뿌리를 알지 못했고, 찾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섞인 감정이었습니다.”

지난달 18일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시내에서 만난 가브리엘 유(33·한국 이름 유현수)씨는 가방에서 코팅한 옛 사진 몇 장을 꺼내 들었다. 할머니의 외조부, 즉 그의 진외증외고조부 이명원(1869~1952) 선생이 1930년대 멕시코에서 사용하던 신분증이다. 깡마른 얼굴에 콧수염을 기르고 양복을 입은 모습으로. 태어난 곳은 한국(Corea), 국적은 일본(Japonesa)으로 기재돼 있다. 일제강점기 조선인의 비통한 운명이 고국에서 1만2,000여km 떨어진 땅, 멕시코의 이민청이 발급한 신분증에 고스란히 녹아있었다. 

이명원 선생은 1905년 고향 충주를 떠나 용설란의 일종인 에네켄 작물 농장 계약 노동자로 멕시코 유카탄 지역 메리다에 왔다. 멕시코 한인들이 처음으로 뿌리내린 메리다에서 1909년 5월 9일 대한인 국민회 지부가 결성될 때 참여했던 창립회원 305명 중 1명이기도 하다. 그는 메리다 지부를 통해 여러 차례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한 공로 등으로 2015년 건국포장을 수여 받았다. 

이런 활동을 수 십 년간 유씨 가족은 전혀 몰랐다. “사실 ‘알프레도 리’라는 멕시코 이름만 알뿐 한국 이름도 몰랐고, 독립운동에 조금 관여했다는 정도만 알고 있었습니다. 가난했던 가족들은 생계에 집중하느라 한인회 활동을 많이 하지 못했기 때문에 독립운동가 할아버지 이야기는 더 이상 아래로 전해지지 않았죠.” 유씨의 말이다. 

1918년 도산 안창호 선생의 순방 즈음 멕시코 메리다에서 찍은 흥사단 단원들의 사진. 앞줄 왼쪽 두 번째가 이명원 선생이다. 가브리엘 유 제공.

유씨가 한국인으로서의 뿌리를 인식했던 것은 할머니(로사리오 유리·한국이름 유순애)를 통해서였다. 이민 3세로 멕시코에서 태어났던 할머니는 자신의 어머니 돌로레스 이문(이명원 선생의 딸)에게 만두와 같은 한국 음식을 만드는 법을 배우고, 한국 사투리를 들으며 자랐다. 유씨는 “할머니가 기억하시던 ‘밥 묵었나’ 같은 사투리가 바로 부산이 고향이었던 고조할머니(문숙이)가 늘 쓰시던 말이었다”고 말했다.

멕시코 한인회에서 일했던 유씨는 재외동포재단을 통해 한국을 방문하고, 경희대에서 석사 과정을 밟기도 했다. 그러다 지난해 보훈처에서 진행하는 중미지역 독립유공자 후손찾기 사업을 접한 후 자신의 뿌리 찾기에 나섰다. 유씨는 “항상 ‘나는 한국인이다’라고 말하던 증조할머니가 결국 한국을 가보지 못하고 돌아가신 점이 항상 마음에 남아있었다”며 “조상의 흔적을 찾던 중 멕시코 국립자치대학(UNAM)의 알프레도 로메로 교수로부터 국립기록보존소에서 한국계 신분증을 본 것 같다는 말에 바로 국립기록보존소를 찾았다”고 말했다. 사서의 도움을 받아 방대한 고문서 더미를 헤치다가 찾은 게 바로 일본 국적의 이명원 선생 신분증. ‘알프레도 리’로만 알았던 할아버지의 한국 이름을 처음 알게 된 순간이었다. 그는 고조부이자 2016년 대통령표창을 받은 유순명(1881~1938) 선생의 신분증도 찾을 수 있었다. 유순명 선생도 이명원 선생과 함께 1905년 멕시코행 배를 탔던 것으로 추정된다. 

가브리엘 유씨의 외고조할아버지 이명원 선생의 신분증. 가브리엘 유 제공

멕시코 한인 5세인 유씨는 어렵게 찾은 신분증 등을 근거로 지난 4월 이명원의 고손자로 인정받아 훈장을 전수받았다. 멕시코에서 독립유공자 서훈이 후손에게 전수된 것은 김익주(건국훈장 애족장) 황보영주(건국훈장 애족장)에 이어 세번째다. 일제강점기 멕시코에 정착한 한인 중 독립운동 자금 지원 등의 공로로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은 사람은 50명. 이 가운데 47명은 나라가 그 후손을 찾지 못해 훈장을 전수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쿠바에서도 독립유공자 22명 가운데 9명만 그 후손을 찾아 전수했다. 

지난 4월 유씨는 멕시코의 한인 이민을 연구하는 연구자들과 한국이민연구위원회(Comite de Investigadores de la Migracion Coreana·CIMC)를 결성했다. 멕시코의 한인 역사에 대한 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해 후손들이 뿌리를 찾을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유씨는 “국립기록보존소에서 고조할아버지 가족의 신분증을 찾으면서 비슷한 한인들의 신분증 수 십장을 찾았다”며 “이를 바탕으로 그 후손들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1,29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297
문화체육관광부는 내년 1월 열리는 스페인 피투르 국제관광박람회(FITUR·이하 피투르)에 한국이 주빈국(Partner Country)으로 참가한다고 19일 밝혔다. 피투르는 베를린 국제관광박람회(ITB), 런던 세계여행박람회(WTM)와 함께 관광 분야 세계 3대 박람회로 손꼽힌다. 올해 1…
09-19 16
1296
전라남도는 재외동포 한상(韓商)과 국내 경제인이 한 곳에 모이는 한민족 최대 비즈니스 경제행사인 ‘세계한상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3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주관기관 합동으로 ‘추진상황 보고회’를 열어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세계한상대회’는 오…
09-03 39
1295
재미 한국학교동북부협의회(회장 황현주)가 주최한 ‘제7회 역사문화 체험캠프’가  8월 23일부터 25일까지 ‘린우드 맥도널드 YMCA 캠프’에서 열렸다. ▲ 재미한국학교 동북부협의회(회장&nbs…
09-03 35
1294
출처: 주바르셀로나대한민국총영사관 페이스북 (상단 링크) 1. 카탈루냐 분리독립 이슈 관련, ‘대화’ vs ‘대립’을 둘러싼 노선 투쟁 본격화 o 카탈루냐공화당(ERC) 정치인 조안 타르다(Joan Tada)는 현재 구속 수감 중인 같은 당(ERC) 소속 오리올 준케라스(Oriol Junque…
08-30 62
1293
스페인 아이 12명 이상이 속쓰림 약으로 탈모증 치료제를 잘못 먹어 “워울프 신드롬” 증상이 나타났다고 이곳 El País 와 Granada Hoy 지는 전한다.스페인 의약청은 보통 “워울프 신드롬” 으로 알려진 다모증이 스페인의 세 곳에서 17건이 나타났다고 말하였다. 이…
08-30 87
1292
 스페인에서 LPG자동차의 인기가 급상승하자 포드(Ford)사의 피에스타(FIESTA), 다치아(Dacia)의 산드로(Sandro)등 LPG 신차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포드의 소형 해치백 피에스타 LPG모델은 75마력의 파…
08-30 57
1291
우송대 외식조리학부 학생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에서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27일 우송대에 따르면 바르셀로나대에서 1년 과정의 컬리너리 학점 인정 프로그램을 이수한 학생 4명이 다음 달 3일부터 바르셀로나 최고의 레스토랑 중 …
08-27 72
1290
‘제6차 세계한인정치인포럼’이 오는 27일부터 나흘간 서울에서 개최된다.격년으로 개최되는 이 포럼은 올해 미국, 프랑스, 러시아, 일본 등 16개국 60여명의 현직 한인 의원을 비롯한 차세대 유망 정치인들이 참여한다. 입양동포로 프랑스 정계에 진출한 요…
08-25 76
1289
해마다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여행객을 겨냥한 강도 사건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늘었다고 AP통신이 22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사그라다 파밀리아의 외관. /조선일보DB 스페인 북동부 카탈루냐주(州) 경…
08-24 80
1288
“멕시코시티 국립기록보존소에서 아뜩히 먼 할아버지 사진이 담긴 신분증을 발견한 순간, 그 자리에서 눈물이 터져 나오더군요. 그 동안 우리 가족의 뿌리를 알지 못했고, 찾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섞인 감정이었습니다.” 지난달 18일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시…
08-15 79
1287
일본 대형 예술제에서 전시가 중단된 ‘평화의 소녀상’이 스페인에 거처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스페인 EFE통신은 14일 카탈루냐 지역에서 주로 활동하는 영화제작자 겸 독립언론인 탓소 베넷이 최근 일본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가 전시를 중단한 ‘평화…
08-15 88
1286
‘한국축구의 미래’ 이강인(18·발렌시아)과 백승호(22·지로나)가 출격 명령만을 기다리고 있다.이들이 속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1부리그)와 세군다 디비전(2부리그)이 나란히 2019~2020시즌의 막을 올린다.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는 18일(한국시간) 레알 소시에다드…
08-14 79
1285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정희태, 이승연 주연의 단편 영화 '나들이'가 스페인 단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다. 단편영화 '나들이'(감독 장성원)는 지난 7월 말 스페인 비나로스에서 진행된 '제18회 Festival De Cortometrajes De Vinaròs Agustí Comes film Festiva…
08-14 89
1284
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황의조가 프랑스 무대에 도전장을 내민다.(보르도 트위터) 2019.7.21/뉴스1 10일(한국시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시작을 2019-20시즌 유럽리그가 막(1부리그 기준)을 올린다. 아무래도 팬들의 관심은 손흥민이라는 한국 축구의 대들보가 활…
08-09 114
1283
"우리나라에서 1902년 국가의 보호 아래 정식으로 이주한 곳은 어디일까?" 정답은 미국 하와이지만 이를 제대로 알고 있는 고등학생은 12.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3.1%는 중국 북간도를 꼽았고 러시아 연해주라고 답한 학생도 31.1%에 이르렀다. 나머…
08-08 103
1282
재외동포재단은 오는 9일부터 17일까지 서울에서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한인 입양아와 그 가족을 대상으로 '2019 차세대동포 한국어 집중캠프'를 개최다고 8일 밝혔다.  행사에 참여하는 57명은 한국어 집중 수업 외에도 전통 공예품 만들기, 한옥마을 탐방 …
08-08 95
1281
발렌시아가 이강인과의 재계약을 추진한다는 스페인 현지 보도가 나왔다. 이강인의 에이전트가 발렌시아 사무국을 방문했다.스페인 라디오 ‘데포르테스 코페 발렌시아’는 5일(한국시간) “발렌시아가 이강인과 재계약을 추진한다. 이강인은 2022년까지 계약이 맺…
08-06 100
1280
'한글학교에서 독도에 대해 배웠다.소중한 우리 땅 독도를 자기 땅이라고 우기는 일본 사람들 생각을 고쳐주고 싶다.독도는 처음부터 우리 땅이었고 영원히 그럴 것이다.'5년째 인도에 사는 뉴델리한글학교 3학년 김선우(8) 양은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제목의 그림…
08-06 90
1279
’2019 재외동포 중고생 모국연수‘가 지난 8월 1일 파주 동패고에서 진행된 지역 환영식을 시작으로 3박4일간 모국의 문화 역사를 체험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파주시가 후원하고 재외동포재단이 주최…
08-03 104
1278
스페인밀레니엄 합창단의 아리랑 공연(마드리드=연합뉴스) 김선영 통신원 = 스페인 마드리드 모누멘탈 극장에서 아리랑의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 등재를 기념해 열린 '송 오브 아리랑' 공연을 마친 밀레니엄 합창단.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스페인밀레니엄…
08-03 9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