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생활에 유익한 일반 뉴스(정보)들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게시판 성격에 맞지 않는 내용들은 이동 또는 임의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건전한 한인회 홈페이지 운영을 위해 협조를 부탁 드립니다.


총 게시물 1,563건, 최근 1 건
   

“한인 역사 디지털 아카이브 구축해 독립유공자 후손 찾아야죠”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9-08-15 (목) 21:32 조회 : 495


“멕시코시티 국립기록보존소에서 아뜩히 먼 할아버지 사진이 담긴 신분증을 발견한 순간, 그 자리에서 눈물이 터져 나오더군요. 그 동안 우리 가족의 뿌리를 알지 못했고, 찾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섞인 감정이었습니다.”

지난달 18일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 시내에서 만난 가브리엘 유(33·한국 이름 유현수)씨는 가방에서 코팅한 옛 사진 몇 장을 꺼내 들었다. 할머니의 외조부, 즉 그의 진외증외고조부 이명원(1869~1952) 선생이 1930년대 멕시코에서 사용하던 신분증이다. 깡마른 얼굴에 콧수염을 기르고 양복을 입은 모습으로. 태어난 곳은 한국(Corea), 국적은 일본(Japonesa)으로 기재돼 있다. 일제강점기 조선인의 비통한 운명이 고국에서 1만2,000여km 떨어진 땅, 멕시코의 이민청이 발급한 신분증에 고스란히 녹아있었다. 

이명원 선생은 1905년 고향 충주를 떠나 용설란의 일종인 에네켄 작물 농장 계약 노동자로 멕시코 유카탄 지역 메리다에 왔다. 멕시코 한인들이 처음으로 뿌리내린 메리다에서 1909년 5월 9일 대한인 국민회 지부가 결성될 때 참여했던 창립회원 305명 중 1명이기도 하다. 그는 메리다 지부를 통해 여러 차례 독립운동 자금을 지원한 공로 등으로 2015년 건국포장을 수여 받았다. 

이런 활동을 수 십 년간 유씨 가족은 전혀 몰랐다. “사실 ‘알프레도 리’라는 멕시코 이름만 알뿐 한국 이름도 몰랐고, 독립운동에 조금 관여했다는 정도만 알고 있었습니다. 가난했던 가족들은 생계에 집중하느라 한인회 활동을 많이 하지 못했기 때문에 독립운동가 할아버지 이야기는 더 이상 아래로 전해지지 않았죠.” 유씨의 말이다. 

1918년 도산 안창호 선생의 순방 즈음 멕시코 메리다에서 찍은 흥사단 단원들의 사진. 앞줄 왼쪽 두 번째가 이명원 선생이다. 가브리엘 유 제공.

유씨가 한국인으로서의 뿌리를 인식했던 것은 할머니(로사리오 유리·한국이름 유순애)를 통해서였다. 이민 3세로 멕시코에서 태어났던 할머니는 자신의 어머니 돌로레스 이문(이명원 선생의 딸)에게 만두와 같은 한국 음식을 만드는 법을 배우고, 한국 사투리를 들으며 자랐다. 유씨는 “할머니가 기억하시던 ‘밥 묵었나’ 같은 사투리가 바로 부산이 고향이었던 고조할머니(문숙이)가 늘 쓰시던 말이었다”고 말했다.

멕시코 한인회에서 일했던 유씨는 재외동포재단을 통해 한국을 방문하고, 경희대에서 석사 과정을 밟기도 했다. 그러다 지난해 보훈처에서 진행하는 중미지역 독립유공자 후손찾기 사업을 접한 후 자신의 뿌리 찾기에 나섰다. 유씨는 “항상 ‘나는 한국인이다’라고 말하던 증조할머니가 결국 한국을 가보지 못하고 돌아가신 점이 항상 마음에 남아있었다”며 “조상의 흔적을 찾던 중 멕시코 국립자치대학(UNAM)의 알프레도 로메로 교수로부터 국립기록보존소에서 한국계 신분증을 본 것 같다는 말에 바로 국립기록보존소를 찾았다”고 말했다. 사서의 도움을 받아 방대한 고문서 더미를 헤치다가 찾은 게 바로 일본 국적의 이명원 선생 신분증. ‘알프레도 리’로만 알았던 할아버지의 한국 이름을 처음 알게 된 순간이었다. 그는 고조부이자 2016년 대통령표창을 받은 유순명(1881~1938) 선생의 신분증도 찾을 수 있었다. 유순명 선생도 이명원 선생과 함께 1905년 멕시코행 배를 탔던 것으로 추정된다. 

가브리엘 유씨의 외고조할아버지 이명원 선생의 신분증. 가브리엘 유 제공

멕시코 한인 5세인 유씨는 어렵게 찾은 신분증 등을 근거로 지난 4월 이명원의 고손자로 인정받아 훈장을 전수받았다. 멕시코에서 독립유공자 서훈이 후손에게 전수된 것은 김익주(건국훈장 애족장) 황보영주(건국훈장 애족장)에 이어 세번째다. 일제강점기 멕시코에 정착한 한인 중 독립운동 자금 지원 등의 공로로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은 사람은 50명. 이 가운데 47명은 나라가 그 후손을 찾지 못해 훈장을 전수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쿠바에서도 독립유공자 22명 가운데 9명만 그 후손을 찾아 전수했다. 

지난 4월 유씨는 멕시코의 한인 이민을 연구하는 연구자들과 한국이민연구위원회(Comite de Investigadores de la Migracion Coreana·CIMC)를 결성했다. 멕시코의 한인 역사에 대한 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해 후손들이 뿌리를 찾을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유씨는 “국립기록보존소에서 고조할아버지 가족의 신분증을 찾으면서 비슷한 한인들의 신분증 수 십장을 찾았다”며 “이를 바탕으로 그 후손들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1,563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563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수준인 스페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곧 하향 안정화 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스페인 총리가 밝혔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9일(현지시간) 하원에 출석해 "터널의 끝에서 빛이 보이기 시작했다. (코로나19의)…
04-09 11
156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페인 내 우리 국민들의 귀국을 돕기 위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경유 특별편이 마련됐다. 7일 주스페인대한민국대사관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재스페인한인총연합회 요청 등을 감안해…
04-07 31
1561
6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스페인(13만 6675명)에서 대규모 마스크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현지 당국은 스페인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의 한 마스크 보관 창고 내부의 사진을 공개하며, 500만 유로(약 66억원) 상당의 마스크…
04-07 17
1560
스페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사망자가 나흘 연속 감소해 600명대 초반대로 줄었다. 6일(현지시간) 스페인 보건부 집계에 따르면, 스페인의 코로나19 사망자(누적)는 1만3천55명으로 전날보다 637명 늘었다. 스페인의 코로나19 일일 사망자 수는…
04-07 2
1559
사비 에르난데스 알 사드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을 바르셀로나 병원에 기부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호스피탈 클리닉 병원은 5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사비 에르난데스와 누리아 부부가 100만 유로(13억 원)를 …
04-06 8
1558
스페인은 지금 공포에 떨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미국 다음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아졌기 때문이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 수를 보이던 이탈리아를 추월한 상태다. 무려 13만759명(4월 5일 기준)에 이르렀다. 다행스러운 건 확진자 …
04-06 7
1557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가 큰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시작은 중국이었지만 지금은 미국과 유럽의 상황이 심각하죠.   유럽 국가들은 부랴부랴 국경부터 통제했습니다. ‘국경 통제’라는 말이 요즘처럼 흔한 때는 없습니…
04-04 21
1556
스페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 증가세가 정점을 지나 한풀 꺾인 모습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보건부는 3일(현지시간) 기준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932명 늘어난 1만93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일일 사망자는 최근 …
04-04 13
1555
구글이 코로나19 이동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아시아는 안정기에 접어든 반면,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이동이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3일(현지시간)구글은 전 세계 안드로이드 모바일 기기 이용자의 위치 데이터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이동 보고서'를 발표했다.  …
04-04 15
1554
이탈리아와 스페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일제히 10만명을 넘어섰다. 이탈리아의 누적 사망자는 1만3000여명을 넘었고, 스페인에서도 사망자가 1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다만 이탈리아와 스페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꺾…
04-02 13
1553
레알 마드리드의 신성이자 브라질의 희망 호드리구가 골닷컴이 선정하는 전 세계 최고의 10대 선수를 가리는 NxGn 2020에서 1위의 영예를 안았다. 독일 출신 레나 오베르도르프는 여자 선수 중 최고의 재능으로 선정되었다. NxGn은 글로벌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의…
04-01 10
1552
스페인 국왕인 펠리페 6세와 사촌지간인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 공주(사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졌다. 향년 87세. 전 세계 왕실 인사가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은 처음이다. 30일(현지 시간) 미 CNN 등에 따르면 유족은 이날 성명…
04-01 8
1551
유럽 전역으로 번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 내 진원지인 이탈리아에서 기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다. 그러나 프랑스와 스페인에서는 확진자 수가 급속히 증가하며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 유럽 확진자 수 40만명 돌파…프랑스·스…
04-01 12
1550
오는 4월 8일부터 아시아나항공 프랑크푸르트-인천 노선이 조기 재운항 된다. 아시아나항공 유럽본부(본부장 기철)는 내일 3월 31(화)일부터 17일간 비운항하기로 계획했던 프랑크푸르트-인천 항공일정을 변경하여, 오는 4월 8일(수)부터 조기 재운항한다고 오늘(3월…
03-30 245
1549
아나운서 출신 작가 손미나(49)가 스페인 방송에 출연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체계 우수성을 전파했다.      손미나는 최근 스페인 시사프로그램 ‘국민의 거울’에 화상 연결로 출연해 “한국이 다른 나라보다 코로…
03-30 42
1548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은 스페인이 사실상 국가 마비 상태에 빠졌다. 29일 스페인의 확진자는 주말 새 1만4738명 증가한 7만8797명으로 중국(8만1439명)에 근접했고, 사망자는 무려 1670명이나 늘어 6528명…
03-30 23
1547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축구계의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스페인의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심각하다. 현지시간으로 28일 기준 스페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72,000여명을 넘었다. 이중 바르셀로나의 연고지 카탈루냐주는 14,000여명이 넘은 수치를 기록 중이다. …
03-29 21
1546
스페인 왕실 구성원이자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의 사촌 누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졌다. 27일(현지시간) 스페인 일간지 엘 파이스 등은 펠리페 6세 국왕과 사촌 관계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마 공주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를 …
03-29 24
1545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피해국 중 하나인 스페인이 중국산 저질 진단 키트를 대량 구매했다가 낭패를 봤다.  26일(현지시간) 현지 신문 엘파이스는 "스페인 보건부가 전날 수입했다고 밝힌 중국산 의료장비 중 바이오이지(Bioeasy)의 코로나19 진단 키트는 정확도가…
03-28 23
1544
유로저널 코로나 관련 뉴스 (3) 유럽 내 한인들이 '코로나19'사태에서 해야할 우선 두 가지  * 유럽 내 거주/체류 후 한국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는 사람이 해야할 당연한 의무 * 유럽 주재 한국 대사관 등은 한국 질병본부와 연대해서 한국 입…
03-26 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