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딸루나 한인회 - 바르셀로나 한인회

 
   
 




 
작성일 : 19-11-17 01:40
미국 ‘입양인 평등을 위한 전국연대’ 출범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4  
   http://www.dongpo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40987 [7]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대표 김동석)는 11월 13일 미 연방의사당에서 ‘입양인 평등을 위한 전국연대(National Alliance for Adoptee Equality)’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2019 입양인 시민권 법안’을 발의한 아담 스미스(민주 워싱턴 9)의원과 공동발의한 랍 우달(공화, 조지아 7) 의원을 포함해 연방 하원의원 4명과 전국 각자의 입양인 시민권 활동단체 및 입양가족들이 함께 했다.

해외출생 입양인의 시민권 취득 문제에 관련 의식 증진, 교육 및 옹호 활동을 보다 조직적이며 대규모로 전개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 단체는 KAGC가 입양인권리캠페인(Adoptee Rights Campaign, ARC), 홀트 인터네셔널(Holt International)과 협력해 만든 미 전국 15개 주에 걸친 21개 관련활동단체와의 신규 컨소시엄이다.

ARC 조사에 따르면, 1945년부터 1998년 사이 해외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입양인 중 최대 49,000명이 시민권이 없는 것으로 추산된다.

KAGC는 대한민국 보건복지부 발표 자료와 취합했을 때 이 중 절반가량이 한국출신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다.

이러한 이유로 지난 2000년 ‘소아 시민권 법(Child Citizenship Act)’이 연방의회를 통과해 외국에서 태어난 입양인이, 입양가정의 부모 중 최소 한명이 미국 시민일 경우에 자동으로 미국 시민권을 부여하도록 연방 제도를 개정했지만 법안 통과 당시 적용대상에 나이제한이 추가돼 현재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게 됐다.

지난 2016년부터 매 회기마다 이 법안의 발의를 주도한 하원 국방위원장 아담 스미스 의원은 “여러분 커뮤니티의 관심 덕분에 수년간 이 이슈가 잊히지 않을 수 있었다”라며 시민단체 및 풀뿌리 단체에서의 성원에 감사를 표했다.

그는 또 “지역구 주민의 민원제기를 통해 접하게 됐던 이 이슈의 해결 방안은 사실 너무나도 간단하다”며 “2000년 소아시민권법의 제정 과정에서 발생한 정책적인 허점 때문에 생긴 문제인만큼 간단한 정책의 보완으로 해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미주한인유권자연대는 11월 13일 미 연방의사당에서 ‘입양인 평등을 위한 전국연대’ 출범식을 개최했다. (사진 미주한인유권자연대)
미주한인유권자연대는 11월 13일 미 연방의사당에서 ‘입양인 평등을 위한 전국연대’ 출범식을 개최했다. 인사말하는 랍 우달 의원 (사진 미주한인유권자연대)

공동발의자 랍 우달 의원 또한 “이 법안이 통과될 때 뉴욕타임즈 1면에 보도되지는 않겠지만, 주목을 받기 위해 지지한 이슈가 아니기 때문에 법제화만 된다면 나는 (언론 관심 정도에 대해서는) 개의치 않는다”며 “입양인이 몇 십 년 동안 미국에 거주하고 나서도 시민권을 받지 못한다는 것은 상식적인 생각을 가진 이라면 누구도 이해할 수 없을 것이며 이웃을 향한 사랑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문제해결에 누구나 나서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우달 의원은 또 “정치적 성향과 무관하게 많은 의원들이 지지하기를 바란다”며 초당적인 지지도 촉구했다.

KAGC 송원석 사무국장 또한 해당 법안의 통과를 위해서는 초당적인 지지 확보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송 국장은 “"지난 수년간 다양한 유사법안이 발의됐지만 매번 의회에서 충분한 지지를 확보하는데 실패해 계류상태에서 회기가 끝났다”라며 “올해는 발의 시점도 빨랐고, 그 어느 때보다 빠른 속도로 초당적인 공동발의자를 확보해 나가고 있어 고무적이다”라고 얘기했다.

이 날 행사에는 또한 그레이스 맹 (민주, 뉴욕 6지역구)의원과 길 시스네로스(민주, 캘리포니아 39지역구)의원이 참석해 본인들의 지지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특히 시스네로스 의원은 본인 지역구에 거주하는 이란 출신 해외입양인의 사례와, 오늘 행사에서 발언한 예비역 해군 출신 한국계 입양인의 사례를 언급하며 “해당 법안의 통과에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입양인 평등을 위한 전국 연대’는 행사를 마치며 “한인사회 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의 모든 지지자들이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의식 증진 활동을 전개해 달라”고 당부했다.


 
 

Total 38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82 대한민국, 스페인 정부 주최 제3회 산업연결 4.0 행사 주빈국으로 참석 관리자 12-01 23
381 미국 ‘입양인 평등을 위한 전국연대’ 출범 관리자 11-17 35
380 베를린 한복판에 울려 퍼진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 관리자 11-17 44
379 유럽 한인 이주 100주년 경축행사, 프랑스 파리서 성황리에 개최 관리자 11-17 46
378 ‘유럽 한인 100년사’ 편찬 작업 본격 시동 관리자 11-17 70
377 워킹홀리데이 간담회 관리자 11-16 42
376 워킹홀리데이 / 유학생 대상 안전 간담회 안내(2019.11.13(수), 18:00) 관리자 11-10 210
375 공관 휴무 안내[11.1(금) 모든 성인의 날(Todos Los Santos)] 관리자 10-31 78
374 바르셀로나 및 카탈루냐 지역 시위 관련 유의사항 및 안전공지 관리자 10-16 150
373 바르셀로나 등 가두시위 격화에 따른 신변 유의 안내 관리자 10-15 122
372 (중요) 바르셀로나 등 여행 주의 권고 관리자 10-17 104
37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재외선거 신고·신청방법 안내 관리자 10-15 108
370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재외선거인등 신고·신청 접수 전자우편 주소 공고 관리자 10-15 85
369 발렌시아 순회영사활동 안내 관리자 10-11 108
368 바르셀로나 등 가두시위 격화 전망 관리자 10-05 470
 1  2  3  4  5  6  7  8  9  10